[국감]이관순 한미약품 "늑장공시, 내부 협의 때문"

임종룡 "공시제도 개선 신속히 추진하겠다"


[김다운기자]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가 한미약품의 '늑장공시' 의혹과 관련해 "내부 협의 때문에 공시가 늦어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공시가 지연된 데 대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드린다"고 사죄했다.

이 대표는 1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지난달 29일 저녁 한매약품이 호재성 공시를 한 이후, 다음날 오전 약 9시30분께 대규모 계약해지의 공시를 한 것에 대해 의도적인 '늑장공시'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한미약품은 공시 사전확인절차 기업이 아니고, 한국거래소에서는 담당자가 공시를 하라고 의사를 표시했음에도 여기저기 확인한다며 공시를 지연시킨 것 아니냐"고 질책했다.

한미약품이 개장 후에도 공시를 하지 않아 약 29분 사이에 많은 공매도 매매가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공매도를 한 기관과 외국인만이 이익을 취했다는 주장이다.

심 의원은 "제약이나 건설 등 수주성 사업의 경우 공시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자율공시를 의무공시로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공시제도 상황을 점검해 제도 개선을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기술이전 등 중요사항에 대해서는 의무공시로 하는 것을 포함해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역량을 다해 사건을 정확히 파악하고 필요시 엄중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는 계약해지 공시가 늦어진 것은 한매약품 내부 검토 때문이었다고 답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한미약품은 지난달 29일 저녁 7시께 베링걸잉겔하임으로부터 기술이전 취소 통보를 받았다. 이후 다음날인 30일 오전 8시30분에 한국거래소 담당자와 통화를 하고, 40분에 담당자를 만났다.

이후 8시56분에 거래소와 협의를 끝냈고, 거래소 측은 개장 전 공시를 할 것을 종용했으나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가능성이 내부적으로 제기돼 그 부분에 대해 협의하느라 공시가 늦어졌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우리가 8시 좀 넘어서 거래소 측과 접촉하고 공시하려고 시도했지만 내부 검토 과정에서 지연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그 과정에서 한미약품 주가 폭락으로 인한 주주들의 손실에 대해 보상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사가 진행중이므로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