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판매·교환 잠정 중단

관계 당국과 사전 협의, 교환 환불 등 후속조치 이통사와 협의 중


[강민경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국내 판매 및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번 결정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등 관계 당국과 사전 협의를 거쳐 이뤄졌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최근 보도된 갤럭시노트7 교환품 소손(불에 타들어가는 것) 사건에 대해 아직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지만 고객의 안전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현재 갤럭시노트7을 사용하고 계신 고객을 위해 사업자, 거래선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타 제품으로의 교환과 환불 등 판매 중단에 따르는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이동통신사와 협의해 세부 내용이 결정된 이후 공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을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 거래선, 파트너 여러분께 큰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