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8월, 바이러스 사상 최악"

 


"잔인한 8월"

소빅, 블러스터 등이 잇달아 출현했던 지난 8월이 바이러스 역사상 최악이었다고 테크웹이 2일(현지 시간) 안티 바이러스 회사인 센트럴 커맨드 자료를 인용 보도했다.

특히 소빅.F는 76.8%의 감염률로 센트럴 커맨드의 'Dirty Dozen' 리스트 1위를 기록했다. 소빅.F가 한창 기승을 부릴 당시에는 전체 이메일 트래픽의 73%가 소빅으로 인한 것이라고 센트럴 커맨드 측이 밝혔다. 블래스터 웜이 감염률 6.4%로 그 뒤를 이었다.

순위 바이러스명 감염률 (%)
1 소빅.F 76.8
2 블래스터 6.4
3 미메일.A 5.1
4 나치.A 4.0
5 클레즈.E (G 포함) 2.1
6 Dumaru.A 2.0
7 소빅.A 0.9
8 버그베어.B 0.7
9 서캠.A 0.6
10 야하.E 0.5
11 소빅.C 0.4
12 소빅.E 0.2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