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개막 '코리아 세일 페스타'…삼성·현대·아모레도 참여


가전·자동차·의류·화장품 등 품목 늘렸다…지역별 한류문화축제 개최

[이민정기자] 오는 29일부터 시작되는 국내 최대규모 쇼핑관광축제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아모레퍼시픽 등 대형 제조업체들이 참여해 직접 할인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방문위원회는 21일 코리아 세일 페스타 제2차 민관합동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행사 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오는 9월 29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전국 단위의 대규모 할인행사(9월 29일∼10월 9일)와 외국인 대상 관광 프로그램(10월 1일∼10월 31일), 지역별 특색있는 55개 문화 축제(9월 29일∼10월 31일)가 한데 어우러진 역대 최대규모의 쇼핑관광축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지난해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때보다 참여기업과 할인품목·할인율이 대폭 확대됐다.

지난 20일까지 168개 업체(매장수 기준 4만8천여개)가 공식참여업체로 등록해 지난해 92개업체보다 대폭 증가했다. 백화점 입점·납품업체 1천500여개, 대형마트 납품업체 1천여개까지 포함하면 전체 참여업체는 약 2천500개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지난해 불참한 대형 제조업체와 온라인 쇼핑몰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끈다. 현대차, 삼성전자, LG전자, 아모레, LG생활건강 등과 소셜커머스 3사인 쿠팡, 위메프, 티몬 등이 나선다.

현대차는 그랜저, 싼타페 등을 최대 10%(5천대 한정) 할인 판매한다. TV, 냉장고 등 가전제품 할인 폭은 20~30% 수준이며 화장품도 브랜드 별로 20~50% 저렴하게 판매된다.

최근 쇼핑 트렌드를 반영해 소비자들이 필요한 상품군을 온라인상에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패션, 디지털·가전, 뷰티, 리빙 등 4개 품목군을 요일별로 집중 할인하는 '사이버 핫 데이즈' 특가전을 진행한다.

또한 정부는 온라인업체의 할인여력 확대를 위해 행사기간 중 국내 배송비(10~20% CJ대한통운, 10% 우정사업본부)와 해외 배송비(33%, 우정사업본부)를 인하할 방침이다.

할인율 확대 시 입점업체에 부담이 가중된다는 비판을 수용해 올해는 5대 백화점(롯데·신세계·현대·갤러리아·AK) 모두 행사기간 중 정기세일 수준의 할인된 입점수수료를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전통시장, 거리상권, 중소기업 등 중소상공인이 소외되지 않고 이번 행사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와 지원책도 마련했다. 전국 400여개 전통시장이 이번 행사에 함께 참여하도록 지원하고 특히 전국 시·도별 17개 대표 시장은 정부·지자체·대형 유통업체·유관기관 등이 협력해 집중 지원한다.

정부는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55개의 문화축제를 전국 각지에서 개최해 대한민국 전체에 축제 분위기 조성할 예정이며 외국인 관광객의 유치를 위해 항공, 숙박, 한류상품에 대한 특별할인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공연, 치맥파티 등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 제공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위축된 소비심리를 활성화하고 소비자와 참여업계, 그리고 국가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성공적인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기자 lmj7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