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도 안전벨트를 채우세요"


미래부, 추석맞이 안전 운전 강화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홍보

[민혜정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추석맞이 귀성길 교통안전을 위한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장려 활동을 추진한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 활동은 건강한 스마트사회 구현을 위한 '제3차 스마트폰 바른 사용 지원 종합계획'에 따른 스마트 쉼 실천운동 확산의 일환이다. 운전 중 스마트폰 이용실태(운전 중 문자 및 SNS 확인, 정보검색, 바닥 또는 옆 좌석에 떨어진 휴대폰 줍기 등)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는 데 목적이 있다.

미래부는 국내외 여러 교통안전연구기관들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운전 중 전방주시는 안전운전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은 시야가 분산되고, 제동거리에 영향을 미쳐 각종 돌발상황시 사고로 이어지는 등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는 것.

이번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장려활동은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 손해보험협회 등 교통안전 유관기관들과 함께 진행되며, 도로공사 영업소에서 귀성객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에도 안전벨트를!'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홍보기념품을 서울, 부산, 광주 톨게이트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김정태 미래부 정보활용지원팀장은 "앞으로 운전자뿐만 아니라 보행 중 스마트폰 이용행태 개선 등 국민 개인의 일상생활 속에서 스마트폰의 올바른 사용 문화를 유도하는 등 스마트폰 바른 사용 문화운동을 적극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