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6]LG전자, 삼성 잡을 '퀀텀닷 TV' 준비도 끝

권봉석 부사장 "내년 LG전자만의 퀀텀닷 TV 나올 것"


[양태훈기자] LG전자가 '올레드(OLED) TV'로 초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 중인 가운데 내년에는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액정표시장치(LCD) TV를 출시해 시장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3일(현지시간)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내년에 LG전자만의 기술로 (삼성전자의) 퀀텀닷 기술과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제품(퀀텀닷 TV)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주요 계열사와의 수직계열화를 통해 퀀텀닷 TV 양산에 적합한 기술과 프로세스를 구축한 만큼 삼성전자와 경쟁하기 위한 'QDEF' 방식의 퀀텀닷 TV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QDEF는 LCD TV의 광원인 백라이트유닛(BLU)과 컬러필터 사이에 퀀텀닷 물질을 바른 필름(시트)을 붙이는 방식을 말한다. 이는 삼성전자가 프리미엄으로 판매 중인 'SUHD TV'와 같은 방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LG전자가 내년에 선보일 퀀텀닷 TV는 LG화학이 최근 개발한 퀀텀닷 소재를 사용한 QDEF 방식의 제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SUHD TV에 경쟁제품으로 QDEF 방식의 퀀텀닷 TV '컬러프라임'을 공개했지만, 채산성 등을 고려해 발광다이오드(LED) 패키지에 형광체(퀀텀닷)를 적용한 '와이드 컬러 가뭇(WCG)' 기반의 '울트라HD TV'만을 시장에 출시했다.

베를린(독일)=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