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6]'기어S3' 써보니 "독보적 감성에 눈길"

한층 세련된 '메탈 디자인'과 더 편해진 '사용성' 돋보여


[양태훈기자]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워치 '기어S3'가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를 사로잡았다.

더욱 개선된 삼성전자만의 '원형 UX'와 한층 정교해진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바디의 마감은 스마트워치 시장의 '퍼스트 무버'라는 타이틀을 증명하기에 충분했다.

기어S3는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프론티어 모델'과 럭셔리 클래식 시계를 표방한 '클래식', 두 가지 모델로 구성됐다.

프론티어 모델은 디자인 측면에서 손등과 맞닿는 측면 타원형 버튼을 우레탄 소재로 마감, 시계줄 역시 수분에 강한 실리콘 소재를 사용해 전통적인 아웃도어 워치의 콘셉트를 잘 살려냈다는 느낌이다. 착용감 역시 카시오의 'G쇼크' 시리즈처럼 손목에 편안히 감겨 잦은 움직임에도 불편함이 없는 편.

특히, 실리콘 시계줄의 촉감은 위화감 없이 손목에 안착해 전작인 '기어S2'에 적용된 우레탄 시계줄과 확연한 차이를 보여준다.

또 전작의 시계줄이 일반 시계줄과 호환이 되지 않는 전용 스트랩을 사용했다면, 프론티어는 시계줄 규격을 22밀리미터(mm) 표준 시계줄로 사용자가 취향에 맞는 다양한 시계줄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클래식 모델은 톱니바퀴 형상의 원형 휠과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 바디를 적용한 것은 동일하지만, 상·하로 배치된 두 개의 용두와 헤어 라인이 적용된 측면 디자인이 더욱 세련된 감성을 전한다. 기존보다 한층 선명해지고 커진 디스플레이도 특징.

시계줄 역시 전작보다 가죽 본연의 질감을 더욱 살려냈으며, 전반적인 마감의 완성도도 높아진 느낌이다.

기능적인 측면에서는 기어S3 프론티어·클래식 모델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자사 타이젠 운영체제(OS) 기반의 원형 사용자인터페이스(UI)로 손쉬운 사용성을 제공한다.

아이콘 모양이나 위젯의 배경 등 인터페이스(디자인)의 변화는 기존과 크지 않지만, 원형 휠을 돌려 전화를 수신하거나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방식의 삼성페이를 지원하는 등 개선된 사용자편의성은 눈에 띈다.

BMW와 협업해 만든 전용 앱을 통해 외부에서 차량의 연료상태 및 온도조절 등을 원격으로 작동할 수 있는 것도 새롭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기어S3 프론티어·클래식 모델에서 활용 가능한 앱의 수는 약 1만여 개 정도.

한편, 삼성전자는 이르면 다음 달 초 한국과 미국 시장을 대상으로 기어S3 프런티어·클래식 모델을 출시할 전망이다.

베를린(독일)=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