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ESC, CJ 완파하고 롤챔스 잔류 성공


CJ에 3대0 완승…전통의 명가 CJ는 2부 리그로 강등당해

[박준영기자] ESC 에버가 전통의 명가 CJ 엔투스를 3대0으로 완파하고 롤챔스 잔류에 성공했다. 강등이 확정된 CJ는 2부 리그인 'LOL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다음 시즌을 맞이하게 됐다.

ESC는 27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7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승강전에서 CJ에 3세트 승리를 거뒀다.

기세가 오른 ESC는 초반부터 CJ를 강하게 압박했다. 정글과 바텀에서 앞선 ESC는 특별한 교전이 없었음에도 1천 골드 이상 앞서나갔다.

선취점도 ESC가 올렸다. 바텀 교전에서 ESC는 카르마와 엘리스를 교환했지만 케이틀린이 먼저 킬을 기록했다. ESC는 CJ의 바텀 1차 포탑을 파괴하면서 포탑 보너스 골드도 가져갔다.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한 ESC는 라인스왑을 시도해 CJ의 탑 1차 포탑을 파괴했다. CJ가 ESC의 사이드 1차 포탑을 철거하는 사이 ESC는 CJ의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엘리스를 잡아 이득을 챙겼다.

CJ를 밀어낸 ESC는 바다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CJ의 선수간 호흡이 어긋나면서 '순간이동'을 사용한 트런들이 허무하게 잡혔다. 팀플레이를 위해 깊숙이 들어온 블라디미르를 잡은 것이 CJ의 유일한 수확이었다.

3코어를 완성한 케이틀린은 진보다 2레벨 앞서며 전장을 지배했다. CJ의 미드와 탑 2차 포탑을 파괴한 ESC는 바람의 드래곤을 사냥했다. 레드 버프 한타에서 엘리스를 잡은 ESC는 바론을 사냥해 승기를 굳혔다.

바론 버프를 두른 ESC는 미드 억제기를 파괴했다. CJ가 교전을 열었지만 레벨과 아이템 차이 때문에 대미지가 부족했다. CJ의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한 ESC는 글로벌 골드 차이를 1만 이상 벌렸다.

두 번째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한 ESC는 CJ의 바텀 억제기를 파괴했다. CJ가 한타를 열어 케이틀린과 카르마, 블라디미르를 잡았지만 대세에 영향은 없었다. 두 번째 바론을 순식간에 사냥한 ESC는 마지막 한타에서 트런들을 잡고 넥서스를 파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