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리우 올림픽 2018 평창 홍보관 '성황'

일평균 8천명 평창 5G 시범 서비스 관람


[조석근기자] KT(대표 황창규)는 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종반으로 접어든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 현지 홍보관이 성황을 이뤘다고 발표했다.

평창 홍보관은 리우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를 전세계인에게 알리기 위해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운영했다. 지난 6일부터 21일까지 총 16일간 운영됐으며 일 평균 8천명 이상 관람객이 방문했다.

KT는 'VR 스키점프'를 포함해 '360 VR', '인터렉티브 타임슬라이스', '글로벌 홀로그램 라이브' 등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평창에서 상용화될 다양한 실감형 서비스를 선보였다.

특히 VR 스키점프는 선수가 직접 점프해 촬영한 영상에 인공눈, 바람과 같은 4D 효과를 더했다. 열대 기후의 브라질 현지인과 글로벌 관람객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고 한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구닐라 린드버그 IOC 조정위원장 등 올림픽 핵심 관계자들도 평창홍보관 내 KT부스를 방문해 실감형 서비스를 체험했다.

평창홍보관은 리우올림픽 폐막과 함께 21일까지 운영을 마친 뒤 패럴림픽이 시작되는 9월 7일부터 12일간 다시 운영된다. KT는 리우 패럴림픽 대회 기간 동안에도 다양한 실감형 서비스를 전세계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KT 평창동계올림픽추진단장 김형준 상무는 "리우에서 뜨거운 관심을 보여준 전 세계 관람객들에게 감사한다"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에서 무결점 통신망을 구축하고 성공적인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여 5G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