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VR·AR 전문가위원회 및 시민포럼 구성


기술영향평가 추진·아이디어 및 권고사항 제시

[성상훈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2016년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기술에 대한 기술영향평가를 실시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전문가 그룹 '기술영향평가위원회'와 일반시민으로 이루어진 '시민포럼'을 구성했다.

기술영향평가위원회는 가상현실, 증강현실 기술전문가, IT정책전문가, 법학, 철학 등 인문사회학자 등 18명으로 구성되며 시민포럼은 가상현실, 증강현실기술에 관심있는 자발적인 시민 15명으로 구성됐다.

기술영향평가위원회는 전문가 관점에서 가상현실이 경제, 사회, ‧문화 등 각 부문에 가져올 영향을 평가하고 시민포럼은 일반시민의 입장에서 아이디어 및 권고사항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영향평가를 진행하게 된다.

미래부는 지난 4월 가상, 증강현실기술이 기술영향평가 대상기술로 선정된 이후로 관계 전문가들과 함께 10년~15년 후 기술이 실현될 미래 모습을 설정하고 예상되는 긍정적 효과와 부작용에 대해 논의해 왔다.

그 결과 가상현실 기반 맞춤형 체험교육 활성화, 재활훈련이나 심리치료에 활용 등 기술이 가져올 긍정적 효과와 가상현실로의 도피에 따른 사회부적응 등 세부적인 평가주제를 도출한 바 있다.

기술영향평가위원회는 오는 12일 1차 회의를 열어 세부 주제를 토대로 논의가 시급한 이슈 3~4개를 설정하고 이슈별 긍정적 영향과 부정적 영향을 심도있게 평가해 나갈 예정이다.

시민포럼은 오는 23일 회의를 시작으로 온라인상으로 기술영향평가위원회와 상시 교류하면서 논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미래부 윤헌주 과학기술정책관은 "가상기술과 증강현실기술의 활용범위가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료 등 일상생활에 광범위하게 걸쳐져 있는 만큼, 일반 국민들도 적극 참여하여 신뢰도 높은 평가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