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LG전자 'X 스킨' 20만원대 출시

슬림한 디자인 특징···전용폰으로 출시


[민혜정기자] LG유플러스는 슬림한 디자인을 앞세운 LG전자 'X 스킨(Skin)'을 오는 24일 단독 출시한다고 23일 발표했다.

X 스킨의 출고가는 23만1천원며, 출시 색상은 블랙, 골드 2종이다.

LG유플러스는 신제품 출시에 맞춰 전국 330여개 매장에 체험존을 구축해 고객들이 직접 만져보며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슈피겐코리아와 함께 X 스킨 구매 고객에게 3만원 상당의 슈피겐 기프트 박스를 지원금으로 준다. 기프트 박스 구성에는 케이블이 내장된 초미니 카드형 보조배터리와 강화 유리 액정, 플립케이스가 동봉돼 있다.

신제품 출시와 함께 LG유플러스는 또 제휴카드 2종도 선보였다. 'LG U+ 신한 스마트 체크카드'를 개편하고 'LG U+라서 즐거운 체크카드'를 신규로 출시한다.

'LG U+ 신한 스마트 체크카드'는 기존 혜택인 전월 30만원 이상 사용 시 3천원을, GS25에서 1만원 이상 결제 시 결제 금액의 5%를 각각 돌려준다.

LG U+라서 즐거운 체크카드는 전월 실적에 따라 ▲30만원 이상 사용 시 3천원 ▲70만원 이상 사용 시 5천원의 캐시백을 제공한다.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50% 현장 할인 및 영화관 2천원 캐시백, 커피 전문점이나 레스토랑에서 10% 캐시백 등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박상훈 PS모바일마케팅부문장(상무)은 "슬림한 X 스킨만의 매혹적인 디자인과 부담 없는 가격을 무기로 이를 국민 스마트폰으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며 "신제품 출시에 맞춰 고객 혜택이 풍성한 제휴카드도 출시되는 만큼 앞으로도 실용적인 가치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