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유 차관 "OTT 산업 진흥책 지속 발굴"

미래부, ICT 정책해우소에서 OTT 활성화 방안 논의


[민혜정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인터넷망을 이용해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OTT(Over-the-top) 산업 진흥정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최재유 2차관 주재로 1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0차 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해우소에는 OTT 관련 플랫폼 업체, 콘텐츠 제작사, 연구기관의 전문가가 참석해, 국내 OTT 산업 및 시장환경을 재조명하고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최재유 2차관은 "우수한 인재와 세계 최고수준의 IT 인프라가 갖추어져 있는 만큼 국내 OTT 산업의 미래가치는 밝다"며 "현장 중심의 OTT 산업 진흥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고, 스마트미디어 산업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OTT가 스마트미디어 시대에 부합하는 창조산업으로서 적극 육성이 필요하다는 입장에 공감했다.

또 이제 막 태동하는 단계에 있는 만큼 기존 미디어 산업의 틀 안에서 규제하기 보다는 활성화와 진흥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종관 전문위원(법무법인 세종)은 "세계 최고수준의 유무선 인프라, 스마트 기기 보급률, 미디어서비스 이용률 증가추이 등을 고려할 때 국내 OTT의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다만 국내 시장은 기존 방송콘텐츠에 대한 높은 의존도, 독자적인 비즈니스모델 부족, 특화된 서비스 개발 지체 등으로 인해 성장 모멘텀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