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중국 미세먼지 잡는다


중국 석탄화력발전소·제철소에 미세먼지 저감용 전기집진기 공급

[김국배기자]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중국 석탄화력발전소, 제철소 등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전기집진기를 수출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포스코ICT는 올해에만 중국 5대 발전그룹 중 하나인 중궈텐리터우즈(中國电力投资) 그룹의 다렌(大连) 발전공사, 씨줘이 발전소, 옌산후 발전소, 허베이 강철그룹 계열사 스자좡 강철 4곳과 총 70대 규모의 전기집진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에서 포스코ICT는 자사가 개발한 마이크로 펄스하전 방식의 산업용 전기집진기를 공급할 계획이다.

마이크로 펄스하전(MPS)은 고전압 펄스에 의해 발생되는 정전기력을 이용해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집진판에 부착시켜 분진을 제거하는 방식이다.

이 전기집진기를 사용하면 종전 기술방식에 비해 분진 제거율이 50% 이상 향상되고, 에너지 사용량은 80% 이상 절감되는 장점이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포스코ICT는 앞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중심으로 MPS 공급을 확대하고 산둥성, 랴오닝성, 산시성 등 제철소, 발전소, 시멘트 공장과 같은 생산공장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사업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포스코ICT 김종현 상무는 "포스코ICT의 전기집진기는 신규 설비 투자에 비해 낮은 비용으로 높은 성능을 낼 수 있고, 에너지 효율도 좋아 중국 현지 반응이 좋다"며 "제철소와 발전소를 중심으로 도입사례를 확대하며 현지 사업기반을 더욱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