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에너지, 한국남부발전과 칠레 태양광 사업 CA 체결

1차 8.6MW 연내 착공 이어 총 43MW 본격 추진… 총 600 억원 규모


[김다운기자] 태양광 전문 기업 에스에너지가 한국남부발전과 함께 중남미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에스에너지는 한국남부발전과 함께 칠레 시장 진출을 위한 컨소시엄협약(CA)을 체결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중견기업 해외 진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따라 이번 협약이 이뤄졌으며, 현재 수주를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 규모는 40MW급으로 약 600억원 규모다.

이번 CA는 지난 3월 양해각서(MOU) 체결 내용을 구체화한 것으로, 앞으로 두 회사는▲사업의 타당성 검토 ▲재원 조달의 조건 협의와 확정 ▲사업계획 및 건설계획 수립 ▲총 사업비 등 재무조달 계획 등을 협의해나간다.

우선적으로 칠레 북부 지역인 디에고 데 알마그로(Diego de Almagro)에 8.6MW 규모 프로젝트를 연내 착공하고, 추가로 중부 수도권 지역에 33.9MW 규모 태양광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에스에너지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태양광 발전 시설의 설계와 구매, 시공을 총괄하게 되며, 남부발전은 오랜 발전소 운영 경험을 토대로 관리 운영을 총괄한다.

칠레 현지에서 517MW 규모 켈라르(Kelar) 사업을 추진한 남부발전의 경험과 노하우가 칠레 공동 진출의 계기가 됐으며, 이번 공동 사업은 국내 기자재를 적극 활용해 정부의 수출 촉진 기여 사업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에스에너지 홍성민 대표는 "최근 수년간 중남미 진출을 위해 시장 조사를 포함한 타당성 검토를 꾸준히 진행했으며, 국내외에서 쌓아온 태양광 설계·구매·시공(EPC) 사업 노하우로 중남미 시장에서도 연착륙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남미 태양광 시장에서도 한국 태양광 발전의 역량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