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국가 R&D 성과창출 이스라엘 요즈마와 맞손

글로벌 프런티어 10개 연구단 창업지원 및 글로벌 진출 협력


[조석근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29일 글로벌 프런티어사업 10개 연구단이 이스라엘 요즈마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기술개발 성과의 사업화 촉진과 글로벌 시장 진출 활성화가 목표다.

지난 27일 판교 테크노밸리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열린 업무협약 체결식에 미래부 박재문 연구개발정책실장과 요즈마 이갈 에를리히 회장 및 글로벌 프런티어 연구단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 서명식과 연구성과 확산 가속화를 위한 세부협력 사항 논의가 진행됐다.

요즈마는 2014년 아시아 지역에 최초로 국내에 법인을 설립하는 등 국내 신기술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였다. 바이오기술(BT), 정보통신기술(ICT) 및 융합기술에도 투자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래부는 BT, ICT, 나노기술(NT) 등 융합기술 기반의 세계적 수준의 원천 기술을 확보한 글로벌 프런티어 연구단이 요즈마의 사업화 노하우를 활용해 글로벌 진출을 위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요즈마와 연구단은 벤처창업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창업자금 투자, 해외 투자기관의 공동투자 유치, 기술창업 인큐베이팅, 글로벌 시장 및 기업수요 분석, 글로벌 마케팅 등에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문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여러 연구단이 기술사업화의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지금 시점에서 창업 인큐베이팅의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요즈마그룹과의 협력은 연구단 목표달성과 성과 확산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글로벌 프런티어는 원천기술 확보를 통한 차세대 성장동력 창출을 목표로 2010년부터 시작된 국가 R&D 사업이다. 10개 연구단이 운영 중이며 현재까지 창업 17건을 바탕으로 기술이전 수입 110억원, 투자유치 141억원 등 성과를 나타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