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ESC 에버, 76분 초장기전 끝에 1세트 승리


롤챔스 서머에 진출하기 위한 처절한 사투에서 승리하며 선취 득점

[박준영기자] LOL 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 우승팀 ESC 에버가 76분간 이어진 혈전 끝에 스베누 소닉붐에 선취점을 올렸다.

ESC 에버는 28일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6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승강전에서 스베누에 1세트 승리를 거뒀다.

양 팀은 엘리스와 킨드레드, 그레이브즈, 리 신, 니달리 등 정글 챔피언만 5명을 밴하며 상대 정글러 '플로리스' 성연준과 '블레스' 최현웅을 견제했다.

ESC 에버의 라인스왑으로 시작된 1세트에서 양 팀은 사이드 1차 포탑을 파괴했다. 협곡의 전령을 사냥한 스베누는 ESC 에버의 드래곤 사냥을 방해하며 초반 이득을 챙겼다.

미드에 깊숙이 들어온 스베누를 쫓아낸 ESC 에버가 첫 드래곤과 두 번째 협곡의 전령을 사냥하자 스베누는 미드 한타를 열어 '점멸'이 없던 바루스를 잡고 선취점을 올렸다.

양 팀은 계속해서 상대의 빈틈을 노렸다. ESC 에버가 사냥하던 두 번째 드래곤을 스베누가 스틸하자 ESC 에버는 스베누를 몰아내고 세 번째 협곡의 전령을 가져갔다.

ESC 에버는 세 번째 드래곤을 사냥하고 깊숙이 들어온 렉사이를 잡았다. 강한 압박 끝에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한 ESC 에버는 한타를 열어 룰루와 트런들을 잡고 글로벌 골드를 역전했다.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한 ESC 에버는 네 번째 드래곤을 사냥해 드래곤 3스택을 쌓았다. 일격을 맞은 스베누는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며 손해를 만회했다.

양 팀은 득점을 주고받으며 팽팽하게 대치했다. 스베누가 '점멸'이 없는 바루스를 습격해 잡았지만 이어진 미드 2차 포탑 한타에서 ESC 에버의 반격에 렉사이와 루시안, 라이즈가 잡히고 말았다. ESC 에버가 바론을 사냥하자 스베누는 드래곤을 스틸하고 바텀 한타를 열어 시비르를 끊었다.

치열하게 전개되던 경기는 스베누가 교전에서 연이어 승리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한 스베누는 드래곤 한타에서 그라가스를 잡고 승리했다. 드래곤 스택을 3대3으로 맞춘 스베누는 미드 한타에서도 시비르와 알리스타를 잡았다. 스베누는 미드 2차 포탑에 이어 억제기와 쌍둥이 포탑 하나를 파괴했다.

드래곤을 두고 오랫동안 눈치싸움을 벌이던 와중에 억제기가 없는 ESC 에버의 본진으로 빠르게 움직여 바루스의 '순간이동'을 소모하게 한 스베누는 드래곤 4스택을 쌓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세계 최고의 리그 롤챔스에 들어가기 위한 양 팀의 경기는 쉽게 끝나지 않았다. 스베누가 드래곤을 사냥해 '드래곤의 위상'을 완성하자 ESC 에버는 스베누가 사냥하던 바론을 스틸했다. 스베누가 재생된 미드 억제기를 파괴했지만 ESC 에버의 필사적인 저항에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라인 클리어를 위해 룰루가 빠진 사이 드래곤을 빠르게 사냥해 4대4로 균형을 맞춘 ESC 에버는 미드 억제기 포탑을 파괴하고 바론을 가져갔다. 드래곤도 사냥해 '드래곤의 위상'을 완성한 ESC 에버는 미드 억제기까지 파괴했다.

서포터까지 5코어를 완성한 가운데 ESC 에버는 드래곤을 다시 사냥해 '드래곤의 위상'을 완성했다. 스베누가 재기 넘치는 플레이로 바텀 억제기를 파괴했지만 ESC 에버의 바론 사냥을 막지 못했다.

도망가던 라이즈를 잡은 ESC 에버는 재생된 스베누의 미드 억제기를 파괴했다. 마지막 한타에서 루시안을 잡고 승리한 ESC 에버는 스베누의 처절한 저항을 뚫고 넥서스를 파괴하며 76분간 이어진 초장기전을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