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ROX, 이즈리얼 슈퍼 캐리로 2세트 승리


'프레이' 김종인의 활약…SKT의 저항을 뚫고 경기 원점

[박준영기자] ROX 타이거즈가 '프레이' 김종인의 활약을 앞세워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ROX는 23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펼쳐진 롯데 꼬깔콘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2016 결승전에서 SKT에 2세트 승리를 거뒀다.

ROX는 탑 에코와 정글 엘리스를 선택하고 1세트에서 사용한 코르키와 이즈리얼, 알리스타를 그대로 가져왔다. SKT는 뽀삐와 그레이브즈, 아지르, 루시안, 브라움으로 안정적인 조합을 완성했다.

1세트와 마찬가지로 ROX의 라인스왑을 SKT가 따라가면서 맞라인으로 2세트가 시작됐다. 10분간 팽팽한 대치전이 이어진 가운데 ROX가 먼저 빠르게 탑으로 합류해 '뱅' 배준식의 루시안을 잡고 선취점을 올렸다. ROX는 탑 1차 포탑을 파괴하고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첫 드래곤을 사냥한 SKT는 미드 1차 포탑을 강하게 압박했다. 협곡의 전령을 사냥하던 ROX를 쫓아낸 SKT는 정글에 홀로 있던 '피넛' 한왕호의 엘리스를 끊고 균형을 맞췄다.

ROX는 '스멥' 송경호의 에코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에코는 탑에서 끈질긴 추격 끝에 뽀삐를 잡고 미드에서 밀리던 코르키를 도왔다. 이어서 ROX는 특유의 기동전으로 바텀과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고 글로벌 골드를 역전했다. SKT가 두 번째 드래곤을 사냥하자 ROX는 협곡의 전령을 가져갔다.

SKT가 강한 압박으로 바텀과 미드 1차 포탑을 파괴하자 ROX는 과감한 움직임으로 브라움을 잡고 바론을 사냥했다. 바론 사냥을 방해하던 뽀삐를 끊은 ROX는 바텀 2차 포탑을 파괴하고 격차를 벌렸다.

SKT는 '페이커' 이상혁의 슈퍼 플레이로 반격에 성공했다. 이상혁의 아지르는 미드에 홀로 있던 이즈리얼을 솔킬했다. 이어진 미드 한타에서 SKT는 에코와 알리스타, 엘리스를 잡고 승리했다.

주도권이 넘어가려던 순간 ROX는 세 번째 드래곤을 사냥한 SKT의 뒤를 덮쳐 뽀삐와 아지르, 브라움을 잡고 승리했다. ROX가 미드 2차 포탑을 파괴하는 동안 SKT는 뽀삐를 보내 바텀 2차 포탑을 밀고 격차를 좁혔다.

빠른 합류전으로 브라움을 끊은 ROX는 뽀삐까지 잡고 두 번째 바론을 사냥했다. 바론 버프를 두른 ROX는 탑 2차 포탑을 파괴하고 글로벌 골드 차이를 6천 이상 벌렸다. 미드 한타에서 다시 브라움을 잡은 ROX는 미드 억제기를 파괴하고 네 번째 드래곤을 가져갔다.

바텀 억제기를 파괴한 ROX는 압박을 계속했다. SKT가 순간적인 역습으로 에코와 엘리스를 잡았지만 이어진 전투에서 이즈리얼의 활약으로 ROX가 뽀삐와 그레이브즈, 아지르를 잡고 승리했다. 재생된 미드 억제기를 파괴한 ROX는 넥서스까지 파괴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