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분열과 갈등, 막말 권력투쟁 심판받았다"

"정부여당, 야당도 국민 만 바라보고 경쟁하라는 취지"


[채송무기자] 야권의 대선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4.13 총선 결과에 대해 '사이다 선거'라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1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분열과 갈등, 막말 권력투쟁 등 이런 정치가 이번에 심판 받았다"며 "국민의 뜻을 이루지 못하는 오만하고 독선적인 국정운영에 대해서 국민들이 표로 심판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번 선거를 통해서 국민들이 정부여당과 박근혜 정부의 경제 파탄 실정을 심판한 것"이라며 "전향적인 국정 운영 기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변화할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국정교과서 강행, 국민들의 합의 없는 위안부 협상, 권력 연장을 위한 진박 싸움, 세월호 진상조사 지연, 메르스 늑장 대응 등 국민들의 삶의 생생한 목소리에 눈 감고 귀닫았다"며 "국민들의 목소리를 못 듣는 민맹정치는 안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야당에 대해서도 "무조건적인 신뢰를 준 것은 아니다"며 "어느 당도 독주할 수 없도록 해 민심을 잘 듣고 먹고 사는 문제를 잘 해결해달라는 표심이 확실히 드러난 것으로 정부여당도 야당도 국민 만을 바라보고 경쟁하라는 취지"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정부의 오만한 국정운영에 대해 분명한 경고를 한 것이지만 더민주에 대해서도 독선과 오만을 견제하고 민생과 경제를 잘 챙기며, 후퇴해 가는 민주주의를 제대로 살려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호남의 선택에 대해서도 "더민주에 대해 호회초리를 든 것"이라며 "그럼에도 국민들은 우리에게 최소한 집권 능력과 의지를 보일 수 있는 기회를 줬다.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