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안상수 "조건 없이 새누리당 복당"

"공천 잘못되지 않았다면 과반 이상…이한구 공관위원장 책임져야"


[윤지혜기자] 4.13 총선 인천 중·동·강화·옹진 선거구에서 당선된 무소속 안상수 의원이 새누리당 복당을 선언했다.

새누리당 공천에서 탈락하자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안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누리당의 잘못된 결정에 대해 주민들에게 뜻을 묻고자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고 당선되면 반드시 복당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국민 성원으로 국회에 입성했고 여유를 가지고 앞으로의 진로를 생각하려 했으나 현재 상황이 엄중하고 새누리당이 위기에 빠져있기 때문에 좌고우면 하지 않고 바로 복당하기로 결심했다"며 "조건 없이 복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이 2년 가까이 남은 임기 동안 국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느냐 하는 걱정을 하는 정도가 됐다. 공천에 문제점이 이렇게 많지 않았다면 과반 의석 이상이 거의 틀림없다고 생각했다"며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안 의원은 "당에서 (무소속 출마 후보들의 복당을) 받아줘야 한다. 의석 하나가 얼마나 중요한데…"라며 "아마 국민들에게 물어보면 대부분이 복당을 시켜야 한다고 이야기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복당 시기에 대해서는 "1당이 안 되면 국회 구성부터 어렵기 때문에 빠를수록 좋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