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총선에서 가장 큰 의미, 새누리당 과반의석 붕괴"

"호남 참패는 인과응보…문재인, 지지층 결집 큰 역할 해"


[이영웅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0대 총선 결과를 두고 "국민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 경제실패 책임을 준엄하게 심판했다"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14일 국회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에서 가장 큰 성과는 새누리당 과반의석 붕괴다"며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지금이라도 문제는 경제였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것이 총알보다 강한 투표의 힘이다"며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정부는 투표로 심판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반면 그는 이번 총선에서 호남 참패 결과를 두고 "인과응보다. 회초리를 들어주신 호남 민심 잘 받아 안겠다"고 말했다.

이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더욱 분골쇄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이제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더욱 매진하겠다"며 "더민주를 수권정당으로 만들고 최적의 대선 후보를 만들어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부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그는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 등의 행보에 대해선 "문 전 대표도 고군분투했고 수고했다. 수도권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데 큰 도움을 줬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