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여소야대, 朴정권 후반기 '빨간 불'

정권 핵심 과제 4대 구조개혁 제동, 국정운영 변화 불가피


[채송무기자] 4.13 총선 결과가 정부여당에 대한 심판 형태로 끝나면서 박근혜 정부의 후반기 국정운영에 빨간 불이 켜졌다.

당초 일여다야 구도로 새누리당의 압승이 예상됐지만, 이를 뒤집은 것은 친박계에 의한 비박계 학살로 끝난 새누리당 공천이었다. 새누리당은 공식 선거운동에서 공천 문제에 대해 사과하면서 야당 심판론을 제기했지만, 야당의 정권 심판론에 사실상 밀렸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텃밭인 대구경북, 부산경남에서도 유승민계 무소속과 야권 당선자들이 돌풍을 일으켰다. 사실상 정부여당에 대한 심판의 모습이 확인된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총선 하루 전날인 12일 국무회의를 통해 19대 국회에서 핵심 경제 정책이 국회에서 상당기간 계류된 사실을 말하면서 강하게 비판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우리 국민들은 많은 역경과 시련을 극복하고 세계가 놀란 기적의 역사를 써왔는데 지금은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느냐, 이대로 주저앉느냐 하는 중차대한 갈림길에 서 있다"면서 "부디 20대 국회는 진정으로 국민들을 위해 몸과 마음을 던질 수 있는 진정한 민의의 국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국회가 여소야대 구도가 구성되면서 2년 여 남은 박근혜 정부의 주요 정책들이 모두 난항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 박근혜 대통령이 박근혜 정부의 4대 구조 개혁에 야권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한 바 있다.

향후 박근혜 대통령은 그동안 다소 불통 비판을 받았던 국정 운영을 지속할 수 없게 됐다. 국회의 도움을 받지 않은 국정운영이 어렵기 때문에 박 대통령은 남은 2년 동안 박 대통령은 야당을 설득하는 정치를 펼 수밖에 없게 됐다.

한편, 대선 전초전인 이번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면서 여권은 대선을 향한 변화의 몸부림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후 새누리당 대선주자들의 차별화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조기 레임덕이 올 수도 있다.

20대 총선을 박근혜 대통령이 가장 받기 싫은 성적표인 여소야대로 끝났다. 향후 청와대가 국정운영의 방향을 어떻게 조정해 새롭게 바뀐 정치 현실을 돌파할지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