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 최종 투표율 58.0% 잠정 집계

19대보다 3.8%p 상승…전남 63.7% 기록 전국서 가장 높아


[조현정기자] 제20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13일 총선 투표가 오후 6시 마감된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최종 잠정 투표율이 58.0%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9대 총선 최종 투표율인 54.2%보다 3.8%p 상승한 수치이며 2014년 6·4 지방선거 투표율 56.8%보다도 1.2%포인트 높다. 사전투표 도입이 이번 투표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선관위는 지난 8~9일 치러진 사전투표의 투표율이 12.2%을 기록함에 따라 전체 투표율이 60%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했었지만 이날 60% 벽은 넘지 못했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 지역의 투표율이 다른 지역 대비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전남이 63.7%를 기록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세종 63.5%, 전북 62.9%, 광주 61.6% 등이다.

반면 '여권의 터밭'이라 불리는 영남 일대는 전국 평균보다 낮은 투표율을 보이는 등 저조한 흐름을 나타냈다.

대구는 54.8%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부산 55.4%, 경북 56.7%, 경남 57% 등이다.

충남과 충북, 수도권 일대의 투표율도 저조했다. 인천 55.6%, 경기 57.5%, 충북 57.3%, 충남 55.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 밖에 제주 57.2%, 강원 57.7%, 대전 58.6% 순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한편 선관위는 이날 오후 10시 이후 당선자 윤곽이 대부분 드러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후보 간 경합이 치열한 지역은 자정을 전후해 당락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조현정기자 jhj@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