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朴 대통령, 노골적 선거 개입 중단해야"


대통령 창조경제센터 방문 비판 "선거 개입 여왕 안돼"

[이영웅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충북과 전북 지역을 방문한 것에 대해 "노골적인 선거 개입"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더민주 이재경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어제 충북과 전북 지역을 방문하며 창조경제 추진성과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를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붉은색 재킷을 입었던 것을 지목, "빨간색은 새누리당의 당색이다. 우연의 일치로 보이지 않는다"며 "'창조경제'를 핑계로 '창조선거'에 나선 것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선거 막판에는 떨어지는 낙엽조차 조심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선거 개입의 여왕'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여당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장애물 정당' 운운하며 야당을 심판해달라고 다니는데, 이는 부패정당, 무능정당 새누리당의 본색을 감추기 위한 꼼수다"고 반박했다.

그는 "새누리당 지도부가 반성을 다짐한 지 하루밖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저질 언사로 야당 매도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새누리당의 남 탓은 고쳐지지 않는 고질병이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새누리당은 지난 8년간 경제와 안보를 망친 것 말고 한 것이 무엇이냐"면서 "남 탓만 하는 못된 새누리당은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