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더민주 공천, 상왕 文·바지사장 金 합작품"

"친노 핵심 건드리지 않고 변두리 친노만 건드린 공천"


[조현정기자] 국민의당은 11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결과 발표에 대해 "상왕 문재인 의원과 바지사장 김종인 대표의 합작품임이 드러났다"고 비난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친노 패권을 청산하겠다던 김 대표의 공언은 친문 패권의 등장을 예고한 발언이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의원을 엄호하던 호위무사들과 당내 기득권을 행사하던 다수의 친노 인사가 단수공천을 받았고 막말 논란, 비서관 원급 상납 사건으로 문제가 되었던 인사들도 경선에 참여할 기회를 줬다"며 "친노 공천이라 불렸던 19대 비례대표 의원들은 뻔뻔스럽게 지역구에 출마할 기회를 얻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친노 핵심은 건드리지 않고 변두리 친노만 건드린 공천"이라며 "아직 발표하지 않은 친문 인사들의 공천에 대해서도 국민은 눈을 부릅뜨고 바라보고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페인트칠한다고 헌 집이 새집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기본 골격은 그대로 둔 채 벽돌 몇 장 빼고 손 봤다고 환골탈태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지금까지 공천은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비춰 볼 때 부족하다"며 "확실한 것은 더민주는 호남 사람들 입장에서 더 이상 친근하지 않은 낯선 당이 됐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조현정기자 jh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