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혁신센터, 중소벤처기업 대표 초청 간담회 개최

전담기업 LG,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핵심 역할을 지속 지원 계획


[이영은기자] LG가 지원하는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충북혁신센터')가 8일 중소벤처기업가의 '현장의 소리'를 직접 듣는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 경제 활력을 위한 노력을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황교안 국무총리, 홍남기 미래부1차관, 윤준원 충북혁신센터장, 이희국 LG창조경제지원단장, 조봉환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구슬화장품으로 유명한 KPT 이재욱 대표 등 K뷰티와 바이오 분야 중소벤처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LG가 전담기업으로 지원하는 충북혁신센터는 지난해 2월 개소 이후, K뷰티, 바이오,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중소벤처기업 101개를 지원, 지원기업의 400억 매출 증가, 154명 고용 창출을 달성한 바 있다.

황 국무총리는 지역의 혁신거점으로 자리잡은 충북혁신센터에서 충북혁신센터와 LG, 중소벤처기업의 관계자들에게 사업 추진 현황 및 주요 성과를 보고 받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LG는 지난 2월 1주년 기념식에서 400억 원 규모의 펀드 본격 활용, LG 실무진이 강의하는 '벤처창업과정', ‘벤처창업실습과정’ 과정 개설, 교통대의 ‘월드 솔라 챌린지 청년 희망 프로젝트’ 후원 계획 등을 밝히고 2017년까지 뷰티, 바이오,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총 1조 6천억 원 투자 계획을 재확인한 바 있다.

이희국 LG창조경제지원단장은 "LG는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여 충북지역 창조경제의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