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野 통합 추진 더민주에 '십자포화'


"이혼 도장 마르기도 전 재혼이라니…저질 야합 중단해야"

[윤미숙기자]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김 대표가 20대 총선 야권 연대를 공식 제안한 데 대해 날선 비판이 쏟아져 나온 것이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야권 통합 제의를 하면서 사실상 총선용 선거 연대 카드를 내밀었다"며 "필리버스터로 인한 민생 잃음의 불안감이 선거 연대를 조기 등판하게 만든 것"이라고 꼬집었다.

원 원내대표는 "더민주와 국민의당이 갈라선지 겨우 반년이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서로에게 독설을 퍼부었던 분들"이라며 "위장 이혼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김 대표가 야권을 통합하자는 말씀을 했는데 몸에 두드러기가 나는 정도의 느낌을 받았다"며 "이것은 꼼수다. 합치면 승리할 것이라는 생각 자체가 과대망상"이라고 힐난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도 "이혼 도장이 마르기도 전에 다시 재혼하자니 이런 코미디가 없다"며 "국민의당이 더민주와 합당한다면 더민주 2중대 역할 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분열된 야권이 선거용 야합이라는 정치적 꼼수를 다시 시작했다"며 "우리 정치를 망가뜨리고 왜곡하는 저질 야합 시도를 접고 정정당당한 경쟁으로 국민의 선택을 받아라"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대표는 전날 비대위 회의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 야권에 다시 한 번 통합에 동참하자는 제의를 드린다"고 밝혔고, 이종걸 원내대표도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담대한 연대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김 대표의 제안에 힘을 실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