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손정의 등 글로벌 IT CEO 5G 서비스 '맞손'

MWC 2016서 'GTI 2.0 리더스 커미티' 결성


[조석근기자] KT(대표 황창규)는 24일 MWC 2016에서 소프트뱅크, 차이나모바일, 보다폰, 바티 등 글로벌 IT업체들과 5G 생태계 조성 및 혁신적 서비스 개발을 위한 'GTI 2.0 리더스 커미티(Leaders Committee)'를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GTI 2.0 리더스 커미티는 황창규 KT 회장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보비토리오 콜라오 보다폰 회장, 수닐 바티 미타 바티 회장 등 글로벌 통신업계 CEO들로 구성된 GTI 2.0 최고 의결기관이다. 국내 사업자 중에선 KT가 유일하게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2011년 출범한 GTI는 지금까지 TD-LTE 표준 및 상용화, FD-LTE와 융합을 추진해 왔다. GTI 2.0에서부터 5G에 대한 논의로 영역을 확장했다. 5G 혁신을 통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클라우드 로봇,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산업자동차 등 차세대 비즈니스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KT는 이번 MWC에서 지능형 기가 인프라와 이를 기반으로 한 ICT 융합을 5G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5G가 제조업과 ICT 융합으로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을 촉발할 수 있도록 글로벌 사업자간 협력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진정한 5G 시대를 위해선 속도 중심의 기술 경쟁을 넘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산업 생태계를 고민해야 한다”며 "특히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손정의 소프트 뱅크 회장 등과 손잡고 VR 및 AR, IoT 등 5G 기반의 서비스 조기 상용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