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가상현실 주도권 전쟁 시작됐다

생태계 선점 위해 360도 카메라까지 나란히 공개


[민혜정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가상현실(VR)' 시장 주도권 싸움이 시작됐다.

두 회사는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전략 스마트폰 발표회에서 가상현실(VR) 관련 기기와 전략을 공개했다. 이들은 VR 콘텐츠를 감상하는 VR헤드셋은 물론 직접 VR 영상물을 만들 수 있는 카메라까지 선보여 생태계 구축에 나선 모습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언팩 행사는 갤럭시S7과 함께 'VR'이 또 다른 주인공이었다.

삼성전자는 기어VR를 통해 갤럭시S7 첫 공개 영상을 가상현실로 감상하도록 했다. 360도 전 방향을 촬영해 가상현실용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는 '기어 360' 카메라도 첫 공개했다.

하이라이트로 행사 끝에 "삼성과 가상현실 사업 협업을 강화하겠다"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까지 등장했다.

이날 삼성전자가 선보인 기어 360은 195도까지 촬영할 수 있는 두 개의 어안렌즈로 구성돼 있다. 이 두 렌즈가 찍은 영상이 하나로 합쳐지면서 360도 콘텐츠가 완성된다.

둥근 공 모양의 기어 360은 153g의 무게로 가벼울 뿐만 아니라 크기가 작아 휴대하기 편리한 편이다. 기어 360의 두 렌즈로 촬영된 영상은 스마트폰에서 '기어 360 전용 애플리케이션' 앱을 활용하면 360도 영상을 합치고, 간단한 편집도 할 수 있다.

LG전자도 VR헤드셋과 360도 카메라를 전면에 내세웠다.

'LG 360 VR(LG 360 VR)'은 'G5'와 유선으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가상 현실(VR) 기기다. 스마트폰을 삽입하는 방식과 달리 유선 연결 방식을 채택해, 착용 시 제품 무게가 경쟁제품 대비 약 3분의1에 불과한 118g이다.

'LG 360 캠(LG 360 CAM)'은 주변 360도를 찍을 수 있는 카메라로 가상현실용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하고 구글 스트리트뷰와 유튜브 360에 공유할 수 있다.

립스틱보다 조금 큰 크기의 스틱형 디자인으로 가볍고 휴대가 용이하다. 이 제품은 전면 물리버튼을 짧게 누르면 사진촬영, 길게 누르면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VR 생태계는 우리가 먼저"

VR은 포스트 스마트폰으로 주목받고 있는 시장이다. 영화나 게임 등 콘텐츠 뿐만 아니라 심리 치료 같은 의료나 건물 설계 등 기업용(B2B) 시장 수요도 클 수 있는 분야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전 세계 VR 시장은 올해 1천400만대에서 오는 2020년께 3천800만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기어VR을 감상하는 기기 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360도 카메라까지 출시하는 것도 'VR 생태계 구축'을 선점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콘텐츠 파트너로 오큘러스의 페이스북, LG전자는 운영체제와 유튜브를 갖고 있는 구글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는 것도 주목 할만한 대목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갤럭시S7 언팩 행사에, 찰스 암스트롱 구글 스트리트뷰 총괄 매니저가 G5 공개 행사를 찾은 것도 이 때문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구윤모 전무는 "VR시장이 성공하려면 에코 시스템 구축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콘텐츠를 공유할 플랫폼과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