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도 VR 사냥··· VR기기·360도 카메라 공개

홈모니터링 카메라·드론 콘트롤러 등 'LG 프렌즈'도 선보여


[민혜정기자] 삼성전자, 페이스북 등이 힘을 쏟고 있는 가상현실(VR) 시장에 LG전자도 본격 합류한다.

LG전자는 G5와 함께 VR헤드셋, VR용 콘텐츠를 촬영할 수 있는 360도 카메라를 선보였다.

이와 더불어 기기끼리 결합해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LG 프렌즈'도 공개했다.

LG전자는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Sant JordiClub)'에서 'LG G5 Day' 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 'LG G5'와 'LG 프렌즈'를 공개했다.

이날 LG전자는 총 8개의 '프렌즈'를 공개해 주목 받았다. 'LG 캠 플러스'와 'LG 하이파이 플러스'는 물리적 결합이 가능하고 나머지 6개는 유선 또는 무선으로 연결 할 수 있다.

'G5'는 '프렌즈'와 결합해 스마트폰 스크린을 넘어서는 경험의 확장을 제공하고 ‘놀이문화’를 구축해 나간다.

'LG 360 VR(LG 360 VR)'은 'G5'와 유선으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가상 현실(VR) 기기다. 스마트폰을 삽입하는 방식과 달리 유선 연결 방식을 채택해, 착용 시 제품 무게가 경쟁제품 대비 약 3분의1에 불과한 118g(빛가리개 미포함)이다.

이 제품은 '960x720' 해상도의 1.88인치 광시야각(IPS)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인치당 픽셀수(ppi)는 639로 5인치 QHD 디스플레이(587ppi)보다 뛰어나다. 사용자는 2미터 거리에서 130인치 크기의 스크린 을 보는 것과 동일한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슬림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스포츠 고글 디자인으로 안경처럼 착용할 수 있다. 다리를 접어 휴대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든 VR을 즐길 수 있다.

'LG 360 VR'은 구글의 '카드보드(Cardboard)'에서 제공하는 모든 VR 콘텐츠를 볼 수 있다.

'LG 360 캠(LG 360 CAM)'은 주변 360도를 찍을 수 있는 카메라로 누구나 손쉽게 가상현실(VR)용 사진이나 영상을 촬영하고 구글 스트리트뷰와 유튜브 360에 공유할 수 있다.

립스틱보다 조금 큰 크기의 스틱형 디자인으로 가볍고 휴대가 용이하다. 이 제품은 전면 물리버튼을 짧게 누르면 사진촬영, 길게 누르면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LG 360 캠'은 앞뒤로 각각 1천300만 화소의 화각 200도 카메라를 장착했다. 또 3개의 마이크를 내장, 5.1 채널 서라운드 사운드 레코딩을 지원한다. 1천200mAh의 내장 배터리를 탑재해 최소 70분이상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4GB 메모리와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있어 저장 공간도 걱정할 필요 없다.

◆둥근 원형의 움직이는 홈모니터링 카메라 'LG 롤링봇'

'LG 롤링봇(LG Rolling Bot)'은 집안의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둥근 원형의 움직이는 카메라다. 보안 및 방범, 반려동물 케어 등 가정에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 가능하다. 적외선 리모컨 센서를 탑재해 사용자가 외부에서 집안의 TV나 에어컨 등을 제어 할 수 도 있다.

'LG 롤링봇'은 제품 한 가운데 위치한 800만 화소 카메라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집안의 네트워크와 와이파이(Wi-Fi)로 연결해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을 외부의 'G5' 사용자에게 전송할 수 있다. 사용자는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의 전용앱으로 집안의 상황을 점검할 수 있고 'LG 롤링봇'을 조종할 수 있다.

'LG 톤 플러스(Tone+, HBS-1100)'는 음향기기 전문업체 하만카돈(Harman/Kardon)과 기술제휴를 통해 뛰어난 음질을 제공하는 블루투스 헤드셋이다. 이 제품은 하만카돈의 최상위 사운드 등급인 '하만카돈 플래티넘 (Harman Kardon Platinum)'을 획득, 최고 수준의 사운드 품질을 인정 받았다.

'H3 by B&O 플레이(PLAY)'는 'LG 하이파이 플러스'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충실히 경험할 수 있는 이어폰이다. 이 제품은 G5를 비롯한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다. 3버튼 리모트와 마이크 기능을 탑재했다.

◆LG 스마트 콘트롤러 '드론 콘트롤러'

'LG 스마트 콘트롤러(LG Smart Controller)'는 차별화된 성능과 편리하고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드론 콘트롤러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드론 기술력과 브랜드 명성을 인정받고 있는 전문 업체 패럿(Parrot)과 협력했다.

이 제품은 'G5'와 연동해 드론이 촬영하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조그 셔틀 방식으로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해 초보자도 쉽게 드론을 조종할 수

'G5'는 별도의 세팅 없이도 프렌즈를 통합해 관리할 수 어플리케이션 'LG 프렌즈 매니저(LG Friends Manager)'를 탑재했다.

기존 스마트 디바이스는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하기 위해서는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하는 등 7~8단계에 걸친 연결 과정과 복잡한 세팅 과정을 거쳐야 했다.

G5는 별도의 세팅 없이 주변 기기를 자동으로 감지해 연결하므로 ▲LG 프렌즈 매니저 실행 ▲연결 디바이스 선택 ▲원하는 기능 실행 등 단 3단계만으로 프렌즈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