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불황' 카메라, 돌파구는 액션캠

니콘·소니, 방수와 화질에 강점 있는 신제품 앞세워


[민혜정기자] DSLR 강자 니콘이 액션캠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액션캠 시장은 미국의 고프로가 절반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엔 중국의 샤오미가 뛰어들었고, 여기에 니콘까지 가세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개막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에는 니콘 뿐만 아니라 소니도 액션캠을 내세웠고, 올림푸스도 아웃도어 카메라 신제품을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액션캠은 외부 활동을 촬영하는데 주로 쓰이는 아웃도어 카메라의 일종. 아웃도어 카메라와는 방식이 조금 다르지만 전용 액세서리를 통해 방수나 충격방지 기능을 기본 제공한다.

액션캠과 평범한 아웃도어 카메라의 가장 큰 차이로는 '탈부착'을 꼽을 수 있다. 액션캠은 작고 가벼운 초소형 크기로 지지대 등 여러 액세서리를 통해 착용자의 헬멧이나 자동차 앞부분 등 어디에나 쉽게 카메라를 매달 수 있다. 이 경우 카레이싱이나 스카이다이빙, 산악자전거, 서핑보드, 카약 등 익스트림 스포츠의 역동적인 모습을 동영상으로 담을 수 있어 인기다.

올해 CES에서 공개된 니콘의 첫 액션캠은 360도 촬영이 가능한 '키미션 360(KeyMission 360)'이다. 이번에 발표한 키미션360은 웨어러블 액션 카메라로 몸에 착용할 수 있어 높은 편의성을 가진데다가 UHD 해상도의 고화질까지 지원한다. 실감나게 현장을 담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전방향을 촬영할 수 있는 키미션 360은 이미지센서와 니코르 렌즈를 양면에 탑재해 결과물들을 하나로 합성시키는 원리다. 수심 30m까지 방수를 지원하고, 방한, 방진 및 외부 충격에도 견딜 수 있도록 견고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설계됐다. 손떨림 방지기능과 카메라 흔들림 보정 효과 등도 제공한다.

소니도 액션캠 신제품 'HDR-AS50R'을 선보였다. 이 액션캠은 패키지 형태로 출시되는 리모트로 먼 거리에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최대 수심 60m까지 수중 촬영할 수 있다.

올림푸스도 액션캠까지는 아니지만 야외활동에 적합한 아웃도어 카메라 '스타일러스(STYLUS) TG-870(이하 TG-870)’를 공개했다. 이 카메라는180도 회전 가능한 틸트 액정 화면을 탑재했다.

신제품 TG-870은 틸트형 액정과 광학 5배 줌을 지원하는 21mm 초광각 렌즈, 1천600만 화소 화상 처리 엔진, GPS, 와이파이 기능 등을 탑재했다.TG-870은 중 15m에서의 완전 방수 기능은 물론, 2.1m 높이에서 떨어뜨려도 안전한 충격방지 기능과 영하 10℃에서도 작동하는 방한 기능을 갖췄다.

카메라 업계는 액션캠을 주목하고 있다. 디지털카메라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액션캠 시장이 쑥쑥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퓨처소스컨설팅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액션캠 시장 규모는 760만대로 전년대비 44%가 성장했다. 퓨처소스컨설팅은 액션캠 판매량과 매출이 적어도 2019년까지 꾸준히 늘어난다고 예상했다.

고프로가 장악하고 있는 액션캠 시장은 소니가 이미지 센서 등 기술력을 내세우며 꾸준히 추격하고 있다. 지난해엔 샤오미가 10만원도 안되는 액션캠을 출시하며 화제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스마트폰 카메라나 일반 디지털카메라는 운동을 할 때나 수중 촬영에 적합하지 않은 반면 액션캠은 이에 최적화된 카메라고. 충격에 강해 영화나 방송 촬영에도 적합하다는 장점이 있다.

카메라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폰 카메라와 일반 디카는 사용처가 겹치지만, 액션캠은 익스트림 스포츠같이 특화된 시장이 있다"며 "뛰어드는 업체가 많아 가격이나 기능면에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