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페이스북 메신저 대항마 개발 추진

인공지능 기술 접목한 스마트 메시징앱으로 승부


[안희권기자] 알파벳 산하 구글이 차세대 모바일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메시징앱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메시징앱을 새롭게 선보일 전망이다.

벤처비트 등의 주요외신들은 구글이 페이스북 메신저앱 대항마로 스마트한 메시징앱을 개발중이라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바일 메시징앱이 미디어 분야 차세대 플랫폼으로 급성장하며 영향력을 확대하자 구글이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자동 질의응답같은 차별화된 서비스로 시장장악에 나설 계획이다.

구글은 메시징 서비스로 행아웃과 메신저를 내놨으나 이 서비스를 소셜플랫폼인 구글플러스에 통합해 제공하면서 사용상 불편으로 인기를 끌지 못했다.

반면 페이스북 메신저와 나인, 위챗 등은 메시징 기능뿐만 아니라 게임, 결제, 쇼핑, 숙박예약 등의 다양한 기능까지 구현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변화해 이용자가 급성장하고 있다.

구글은 이에 메시징앱에 자동질의 응답과 같은 똑똑한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사용자는 이 기능을 통해 지인과 채팅을 하지않고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구글이 이 서비스를 언제, 어떤 서비스명으로 공개할지 알려지지 않았다. 게다가 페이스북 메신저 등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구글 서비스가 성공할 수 있을지 확실치 않다.

특히 페이스북은 메신저용 디지털 어시스턴트 기능인 M을 개발하고 있어 이 기능까지 추가할 경우 구글이 메시징앱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기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