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후스콜, 모바일 명함 '콜카드' 기능 추가

전화번호 기반 사업자들 유용할 것으로 기대


[성상훈기자]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자회사 캠프모바일(공동대표 이람, 박종만)이 제공하는 글로벌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앱) '후스콜'에 개인의 부가적인 정보를 소개할 수 있는 기능 '콜카드'를 추가했다고 7일 발표했다.

후스콜에 새로 탑재된 '콜카드'는 이용자가 자신을 소개하는 프로필로 활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전화번호를 기반으로 사업하는 이용자의 경우 전화번호뿐 아니라 사업장 위치, 사업 분야, 이메일 주소 등 비즈니스 관련 정보를 추가할 수 있다.

후스콜 콜카드는 자신의 전화번호가 저장돼있지 않은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어도 수신자의 스마트폰 화면에는 사업자가 지정한 이름이 노출되도록 해준다. 통화가 끝나면, 콜카드 상세페이지를 통해 사업자에 대한 정보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는 이같은 기능 덕분에 택배 배달원, 공인중개사, 프리랜서, 판매영업직 등 전화번호 기반의 사업자들에게 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대만, 브라질, 태국 등에서는 이미 일반 이용자뿐 아니라 카페, 자전거 수리, 퀵배달 서비스 등 모바일 페이지를 만들기 어려운 개인 사업자들 사이에서 콜카드 사용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람 캠프모바일 대표는 "전화번호는 사업자가 고객과 접점을 만들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수단" 이라며 "콜카드가 다양한 업종의 중소상공인들이 모바일을 통해 비즈니스 기회를 확장하는 도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콜카드는 후스콜 앱을 설치한 이용자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며 현재는 안드로이드 버전에만 적용돼 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