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29일 유엔 기후총회 참석자 파리 방문


"무리한 일정이지만 불가피하게 파리 총회 참석 결정"

[채송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등의 해외 일정 참석차 오는 29일 프랑스 파리로 출국한다.

김규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안종범 경제수석은 25일 기자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밝히면서 "30일 파리에서 열리는 기후변화협약 총회는 195개 나라 대표들이 모여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새로운 기후 변화 대응 체계 도출 방안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는 주최국인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해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138개 나라 정상들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참석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파리 총회를 계기로 에너지신산업을 통한 우리의 감축 노력과 GCF(녹색기후 기금) 등을 통한 개도국에 대한 에너지 신산업 모델확산 등 개도국 지원방안을 국제사회에 적극 알릴 계획이다.

이후 박 대통령은 체코 프라하로 이동해 비세그라드 그룹(헝가리, 체코, 폴란드, 슬로바키아로 구성된 지역협력체) 소속 국가 정상들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비셰그라드 그룹 4개국(V4)과 과학기술·보건의료·문화 등 신성장 분야 협력 방안과 V4가 추진 중인 원전과 인프라 등 국책 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의 참여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5박 7일간의 다자외교 일정을 마친 후 12월 5일 귀국하게 된다. 귀국 6일만에 또 해외 일정을 떠나게 되는 것에 대해 김규현 수석은 "통상의 정상외교 일정으로 보면 상당히 무리한 일정"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신기후체제 창설국 중 하나로 향후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활용한 새 비즈니스 영역을 창출할 기회를 선점한다는 차원에서 불가피하게 이번 파리 총회 참석을 결정했다"면서 "체코 방문 및 비세그라드 그룹과의 정상회의 등 외교의 블루오션을 개척하기 위해 순방에 오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