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외교 나선 朴대통령, 지지율 2%p 상승


광화문 민중총궐기 영향 적어, 정당 지지율도 보합세

[채송무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G20과 APEC 정상회의 등 다자외교를 위한 해외 순방에 나선 11월 셋째주, 대통령 지지율은 전주 대비 2%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천2명을 대상으로 지난 17~19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직무에 긍정 평가한 이들은 42%였고, 부정평가는 전주와 같은 48%였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렸던 민중총궐기에서의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백남기 씨가 중상을 입은 상황이지만 이것이 대통령 지지율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각 세대별 긍정/부정률은 20대 13%/75%, 30대 20%/68%, 40대 32%/60%, 50대 59%/29%, 60세 이상 76%/17%였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외교/국제 관계'(23%)(+6%포인트), '열심히 한다/노력한다'(12%), '주관, 소신/여론에 끌려가지 않음'(11%)(-4%포인트), '안정적인 국정 운영'(11%)(+6%포인트), '복지 정책'(6%) 등을 꼽았다.

반면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들은 이유로 '소통 미흡'(23%)(+9%포인트),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16%)(-10%포인트),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12%)(+4%포인트), '독선/독단적'(8%), '경제 정책'(8%), '복지/서민 위한 정책 미흡'(6%) 등을 지적했다.

지난 주까지 5주 연속 부정 평가 이유 1순위였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지적은 줄고 '소통 미흡'이 크게 늘었으며, 소수 응답 중에 '시위 강경 진압'(1%)가 포함됐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39%, 새정치민주연합 21%, 정의당 5%, 없음/의견유보 34%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2주 연속 40%를 밑돌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전주 대비 1%포인트 하락, 정의당은 1%포인트 상승했다. 추석 이후 최근 7주간 각 당 지지도 평균은 새누리당 40%, 새정치민주연합 22%, 정의당 5%, 그리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이 33%였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는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천2명을 대상으로 17~19일 실시한 것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표본을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한 것으로 응답률은 2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