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글로벌에 불법·탈법 지원 않겠다"...SK텔레콤 이사회 의결

 


SK텔레콤(대표 표문수,www.sktelecom.com)은 16일 밤부터 17일 새벽까지 이사회를 열어 SK글로벌과의 거래관계를 지속하되 경영투명성 제고를 위해 더욱 노력해 SK텔레콤의 기업가치를 유지· 제고시키기로 의결했다.

이와함께 SK텔레콤 이사회는 SK글로벌의 경영정상화와 관련, 일체의 불법 및 탈법적 지원행위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존의 경영방침을 재확인하고 관계 법령과 회사의 절차를 준수하며 객관적인 타당성이 확보되는 것을 전제로 현행 SK글로벌과의 거래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투자와 보상 심의위원회를 설치하여 이사회의 기능을 강화하고 거래관계의 공정성을 확보키로 하는 등,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경영 투명성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SK글로벌이 수행하고 있는 전기통신임대사업이나 단말기 유통사업 거래관계에 있어서 임의적인 물량의 축소나 확대없이 객관적인 타당성 하에서 지속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K㈜ 16일 공시를 통해 알려진 ‘SK글로벌 정상화 계획과 관련한 SK텔레콤의 확인서’에 대해서는 공식안건으로 상정되지 않았으며, 추후 SK㈜에서 공식적인 요청이 있을 경우 이를 이사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또 SK글로벌 정상화 계획에 포함된 EBITDA 달성 문제와 관련해서는, SK텔레콤과 SK글로벌간의 기존 거래관계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되 인위적인 EBITDA 목표치를 선정하지 않고 SK텔레콤의 기업가치 제고와 병행 추진키로 했다.

이구순기자 cafe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