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축제 지스타2015 '모바일 중심'으로 팡파르


최신 모바일 게임과 가상현실(VR) 콘텐츠 내세우며 화려한 개막

[문영수기자] 게이머들을 위한 축제 지스타2015가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나우 플레잉(게임, 이제부터 시작이다)'을 슬로건으로 지스타2015는 고품질 모바일 게임의 발전상과 가상현실(VR) 등 차세대 게임 콘텐츠의 면모를 살피는 장이 될 전망이다. 지스타2015는 역대 최대 규모로, 국내·외 35개국 633개사가 참가하고 전년대비 2.7% 증가한 2천636부스로 꾸며진다.

지스타가 열리는 벡스코를 비롯해 부산역, 센텀 호텔 등 부산시 곳곳에도 각종 게임 포스터가 부착된 상태.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하는 B2C관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2만6천508제곱미터(㎡) 규모인 벡스코 제1전시장을 이용한다. 메인스폰서로 나선 네시삼십삼분을 비롯해 넥슨, 엔씨소프트,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등 118개사가 1천450 부스를 꾸민다.

비즈니스를 주목적으로 하는 B2B관 전시는 1만9천872제곱미터(㎡) 규모인 벡스코 제2전시장 전관을 사용한다. 515개사 1천186부스 규모인 B2B관은 넥슨, 게임빌, 스마일게이트, 아이에이지웍스, 카카오, 컴투스 등이 참가한다.

올해 지스타는 대세로 떠오른 최신 모바일 게임의 면모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넥슨과 네시삼십삼분은 고품질 3D 그래픽과 콘텐츠를 갖춘 모바일 게임 '히트'와 '로스트킹덤'을 각각 전면에 내세웠고 '내일의 주인공'을 꿈꾸며 인디 개발사들도 신작 모바일 게임을 내세웠다.

차세대 먹거리로 주목받는 가상현실 콘텐츠도 경험할 수 있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최신 가상현실 기기인 '플레이스테이션VR'과 '섬머레슨', '진삼국무쌍7VR' 가상현실 게임 5종을 지스타2015에서 전시한다. 엔비디아도 VR체험관을 통해 가상현실 헤드셋 '오큘러스리프트'와 'HTC바이브'를 선보일 예정이다.

관광객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도 마련된다. e스포츠 연계행사는 작년보다 확대돼 벡스코 오디토리움(라이엇게임즈)과 컨벤션홀 그랜드볼룸(넥슨), 영화의 전당(엔씨소프트)에서 각 게임사의 인기 게임을 내세운 e스포츠 경기 및 문화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벡스코 야외 전시장에 참가업체들이 부스를 설치해 다양한 참여형 콘텐츠들로 구성된 볼거리와 체험 이벤트를 선보인다.

최관호 지스타 조직위원장은 "지스타는 대한민국 게임산업을 지지하고 후원하는 게이머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라며 "지스타가 1년 동안 수고한 게임인들을 격려하고 힘을 북돋워주는 축제의 장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부산=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