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N드라이브' 사진전문 '클라우드'로 재탄생

축적된 사진인식 기술 적용 '소중한 순간'도 별도 제공


[강호성기자] 네이버의 저장 공간 서비스인 'N드라이브'가 지인 기반의 사진공유 전문 '네이버 클라우드'로 재탄생한다.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하루 평균 약 6천 만개의 파일이 저장되고 있는 'N드라이브'를 사진 공유에 특화된 네이버 클라우드로 서비스를 변경했다고 9일 발표했다.

새로워진 네이버 클라우드는 가족, 친구들과의 쉽고 빠른 사진 공유를 핵심으로 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SMS, 라인, 카카오톡 등을 통해 지인들을 초대하고, 클라우드 공간 내 별도의 모임방을 만들며 자유롭게 사진을 공유한다. 또한, 공유된 사진에 대해 댓글 형태로 멤버들과 실시간으로 이야기를 나눌 수도 있다.

회사 측은 클라우드 공간의 관리 측면도 용이해졌다고 말했다.

네이버 클라우드는 수많은 사진들을 장소, 일자별로 자동으로 정리해 보여주며, 네이버랩스에서 축적한 사진 인식 및 처리 기술을 적용해 '특별한 순간'이라는 테마로 '1년 전 오늘' 등 개인의 소중한 순간들도 별도로 뽑아준다.

네이버 클라우드는 현재 30GB의 용량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며, 모바일과 PC 간의 뛰어난 호환성, 자동올리기 기능 등 편리한 클라우드 환경을 구현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 클라우드는 개인의 저장공간이라는 기존 이미지를 벗어나, 지인들과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새롭게 서비스를 확대했다"며 "향후 더욱 편리한 사진관리 기능과 스티커 등 재미 있는 커뮤니케이션 도구들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