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PG·슈팅·스포츠 "모바일 게임 주인공은 나"

쏠림 없는 구성…지스타2015엔 가상현실 콘텐츠도 등장


[문영수기자] 12일 개막하는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2015를 장식할 주요 출품작에 게이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올해 지스타에서는 역할수행게임(RPG)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던 전년과 달리 슈팅과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 신작들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더불어 모바일과 PC 온라인, 콘솔과 가상현실(VR) 게임까지 만나며 풍성한 축제를 즐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RPG·FPS·스포츠 …다양한 장르 신작 출품

올해 300부스 규모로 지스타에 참여하는 넥슨(대표 박지원)은 총 15종의 신작 모바일·온라인 게임을 선사한다. '놀이터(플레이그라운드)' 콘셉트로 꾸며지는 지스타 넥슨관에서는 대부분의 출품작들을 플레이해볼 수 있는 시연대가 마련된다.

넥슨이 선보이는 출품작들의 장르도 다양하다. '히트', '트리오브세이비어'와 같은 RPG를 비롯해 '서든어택2'(슈팅), '니드포스피드 엣지(레이싱)' 등의 비RPG 장르도 모습을 드러낸다. 생존을 콘셉트로 내세운 실험적 작품 '야생의땅: 듀랑고'도 지스타 현장에서 베일을 벗는다.

넥슨 이정헌 부사장은 지난 3일 열린 '지스타 프리뷰' 간담회에서 "넥슨은 'MMORPG 명가', '액션 명가'와 같은 수식어는 없지만 팔방미인같은 재미를 제공해 왔다"면서 "올해 지스타에서도 각기 다른 재미와 특색을 갖춘 게임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스타2015 메인스폰서로 나선 네시삼십삼분(대표 장원상, 소태환) 역시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7종 라인업을 현장에 공개한다. 앞서 '활', '블레이드'와 같은 실험적 게임들을 흥행시킨 회사답게 올해 지스타에서도 특정 장르에 쏠리지 않은 다양한 재미를 담은 작품들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눈여겨볼 게임은 고품질 3D 그래픽과 액션 요소를 갖춘 '로스트킹덤'과 마피아들을 소재로 한 3인칭슈팅(TPS) 게임 '마피아'다. 로스트킹덤은 블레이드, '영웅'의 뒤를 이을 차기 액션 RPG 라인업으로 실시간 멀티플레이 콘텐츠를 담은 작품. 마피아는 소재나 그래픽 측면에서 기존 슈팅게임과 다른 재미를 갖추고 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신작 온라인 게임 '마스터엑스마스터(MXM)'로 지스타 100부스를 채우기로 했다. 마스터엑스마스터는 '리니지', '아이온' 등 엔씨소프트의 인기 게임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적진점령(AOS) 장르 신작이다.

지스타 엔씨소프트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은 6종의 신규 마스터(캐릭터)가 등장하는 MXM 체험 버전을 비롯해 대형 MXM 캐릭터 피규어와 웹툰, 뮤직비디오도 함께 접할 수 있다.

◆가상현실 콘텐츠도 등장

차세대 콘텐츠로 각광받고 있는 가상현실 콘텐츠도 지스타에서 전시된다.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대표 카와우치 시로, 이하 소니)는 가상현실 콘텐츠를 앞세워 지스타 관람객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소니는 가상현실 헤드셋 '플레이스테이션VR'과 가상현실 게임 5종을 지스타2015에서 전시하기로 했다.

플레이스테이션VR은 소니의 콘솔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4'의 주변 기기로, 머리에 착용시 가상현실 경험을 제공한다. 소니는 '플레이룸VR', '진삼국무쌍7VR', '섬머 레슨' 등 가상현실 게임 5종을 지스타 소니 부스를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이중 반다이남코가 개발 중인 섬머 레슨은 여성 캐릭터와 상호작용하며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는 가상현실 게임으로 지난해 열린 도쿄게임쇼에서 공개돼 주목받은 바 있다.

이들 주요 게임사가 내놓는 작품 외에도 다채로운 재미와 개성을 갖춘 출품작들이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을 예정이다. 지스타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지스타 B2C관에 참가등록을 마친 게임사는 총 118개사에 이른다.

최관호 지스타 조직위원장은 "지스타는 대한민국 게임산업을 지지하고 후원하는 게이머들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라며 "지스타를 게임을 사랑하는 이용자들과 소통하는 장으로 만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