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MXM' '블소'로 지스타2015 꾸민다

신작 'MXM' 단독 출품…'블소' e스포츠·뮤지컬도 열려


[문영수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오는 12일 개막하는 지스타2015에서 신작 온라인 게임 '마스터엑스마스터(MXM)'와 '블레이드앤소울'을 활용한 문화 축제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6일 발표했다.

지스타 엔씨소프트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은 6종의 신규 마스터(캐릭터)가 등장하는 MXM 체험 버전을 플레이하고 대형 MXM 캐릭터 피규어와 웹툰, 뮤직비디오도 함께 접할 수 있다.

12일부터 15일까지 매일 2회씩 진행되는 MXM 이벤트 매치도 볼거리다. 이 매치에서는 지난 비공개테스트에 참여한 이용자 중 선별된 인원으로 구성된 아마추어 게임단과 MXM 개발자가 실력을 겨루게 된다.

'블레이드앤소울' e스포츠 대회와 게임 뮤지컬도 지스타 기간 중 접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는 13일과 14일 부산 영화의 전당 야외 특설무대에서 '블레이드앤소울 토너먼트 2015 월드 챔피언십'을 개최할 예정이다. 블레이드앤소울의 이용자간 대결(PvP) 콘텐츠인 '비무'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로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 4개국 선수들이 접전을 벌이게 된다.

대회 현장을 찾은 관람객은 블레이드앤소울의 스토리와 역대 e스포츠 대회를 소개하는 영상과, 가상현실(VR) 기기로 구현한 신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대회 첫날인 13일 오후 6시에는 뮤지컬 '묵화마녀 진서연'이 공개된다. 묵화마녀 진서연은 블레이드앤소울의 중심 캐릭터 진서연의 일대기를 담은 뮤지컬로 국내 정상급 제작진과 배우가 출연한다.

엔씨소프트는 지스타2015를 통해 게임 지적재산권(IP)의 확장과 더불어 게임과 문화 콘텐츠를 연결하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엔씨소프트 김택헌 최고사업책임자(CBO)는 "이번 지스타는 신작 공개를 넘어 게임과 문화를 융합시켜 IP를 확장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는 장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