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CJ헬로비전' 거대 미디어 플랫폼 탄생

SK텔레콤, CJ헬로비전 인수해 합병추진 공식 선언


[강호성기자]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이 합병해 전문 미디어 플랫폼 회사가 만들어진다.

SK텔레콤(대표 장동현)은 2일 이사회를 개최해 CJ오쇼핑(대표 김일천)이 보유한 CJ헬로비전 지분 30%를 5천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인수하는 30% 외 CJ 오쇼핑의 CJ헬로비전 잔여 지분(23.9%)은 향후 양사 간 콜·풋 옵션 행사를 통해 인수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CJ헬로비전 지분 인수와 함께 SK브로드밴드와 CJ헬로비전 합병 추진에 나선다.

합병 비율은 'CJ헬로비전: SK브로드밴드 = 1: 0.4756554'로, 합병 법인에 대한 SK텔레콤의 지분율은 75.3%, CJ 오쇼핑의 지분율은 8.4%가 된다.

합병은 내년 초 SK브로드밴드 및 CJ헬로비전 주주총회 승인을 통해 최종 결정된다. 합병이 완료되면 SK브로드밴드는 상장법인인 CJ헬로비전에 통합돼 우회상장 된다. 인수 및 합병 완료는 내년 4월 이뤄질 예정이다.

◆SKT '통신'과 합병회사 미디어 파워 결합

SK텔레콤은 합병 법인의 주력 사업을 미디어로 전환하고, 케이블TV와 IPTV의 하이브리드(Hybrid) 사업에 집중한다.

홈 고객 기반 다양한 혁신 서비스를 제공해 '최고의 차세대 미디어 플랫폼 회사'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CJ헬로비전이 올해 2월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방송을 시작했고, 지난해 UHD 방송을 상용화하는 등 혁신의 DNA를 보유하고 있어 '생활가치' IoT' 및 '미디어' 등 3대 차세대 플랫폼을 성장 전략으로 추진중인 SK텔레콤과의 사업 시너지 창출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SK텔레콤은 미디어 및 네트워크 인프라 융합 및 고도화를 통해, 미디어 산업 변화를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CJ그룹과의 전략적 제휴·협력을 강화를 위해 CJ㈜의 1천500억원 규모 제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더불어SK 텔레콤과 CJ그룹은 사업재편을 통해 각자의 핵심역량인 플랫폼과 콘텐츠에 집중하고, 콘텐츠 수급· 해외 판매 등의 분야에서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과 CJ그룹은 미디어 및 ICT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각 500억원 규모 2개 펀드(총 1천억원)를 조성해 운용한다.

SK텔레콤과 CJ E&M이 각 250억원을 출자하는 펀드는 주로 미디어 콘텐츠 영역에 투자하며, SK텔레콤과 CJ오쇼핑이 각 250억원씩 출자하는 펀드는 IT 스타트업 중심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ICT 시장이 통신·미디어·디바이스·콘텐츠 등이 융/복합된 차세대 플랫폼 격전장으로 변화하고 있다"면서 "통신에 기반한 미디어 산업을 플랫폼과 연계 발전시키는 진화가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 조건으로 대두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SK텔레콤은 "CJ헬로비전 인수 및 CJ그룹 과의 제휴·협력이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새로운 미디어 산업 창출을 위한 변화와 혁신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