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역사교과서 국정화 분명히 반대"


"朴대통령, 아버지 과까지 불가피한 선택 만들려 해"

[윤미숙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한 성명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분명히 반대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국론 분열을 일으킨 국정화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을 분열시키고 소모적 이념대결로 몰고 갈 것이 뻔한 국정화를 계속 밀어붙인다면 불순한 정치적 노림수가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박 대통령은 박정희 시대에 대한 평가를 물을 때마다 역사의 판단에 맡기자고 했는데 그 말의 속뜻이 국정교과서의 판단에 맡기자는 것이었음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안 전 대표는 "이미 쿠데타 혹은 정변으로 역사적 판단이 내려진 5.16에 대해서도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평가한 박 대통령은 아버지의 공을 인정받는 데서 만족하지 않고 과까지도 불가피한 선택으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역사 해석을 정권이 독점하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지금의 역사교과서들이 고칠 것이 없다고 주장하는 게 아니라 역사 해석에 다양한 관점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이라도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시대착오적인 국정화를 포기해야 한다"면서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은 위기 극복의 자신감과 미래 비전이지 분열의 카드와 과거로의 회귀가 아니다"라고 촉구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