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美 에너지부, 수소차 협력 강화


정진행 사장, 美에너지부 차관보와 만나 안건 논의

[이영은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에너지부(DOE·Department of Energy)와 한미 수소차 인프라의 성공적인 구축을 위한 협력 강화에 나섰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방미 중 경제사절단으로 참석한 현대차 정진행 사장 일행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데이비드 다니엘슨 에너지부 차관보, 뤼벤 사카부차관보, 수니타 사티아팔 국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차 확산을 위한 양측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현재 현대차가 참여하고 있는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실증사업 확대 및 관련 인프라 구축 등 수소 연료전지차의 대중화를 위한 다양한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현대차는 지난 2004년부터 미국 에너지부에서 주관한 수소연료전지차 실증사업에 참여했고, 현재도 수소연료전지차의 내구 및 성능을 검증하는 한미 공동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관계자들은 안건 논의 후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시승회도 가졌다. 투싼 수소연료전지차는 독자 개발한 100kW의 연료전지 스택과 100kW 구동 모터, 24kW의 고전압 배터리, 700기압(bar)의 수소저장 탱크를 탑재했고,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시동이 가능하다.

또 최고속도 16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12.5초로 내연기관 자동차에 견줄 수 있는 가속 및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24km(265mi)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 수준이다. 현대차는 투싼 수소연료전지차를 2013년 양산 발표 및 출시 이후 현재까지 약 389대를 판매했다.

정진행 사장은 "미국 에너지부에서 주관한 실증사업을 바탕으로 기술을 축적해 투싼 수소연료전지차가 상용화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수소연료전지차와 수소인프라 기술 분야의 협력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 대중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