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교문위원 "교육부가 與 보좌관이냐" 분통

교육부, 교과서 국정화 보고서 與 반대로 제출 거부하자 폭발


[조석근기자]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교육부 국정감사 중 "교육부가 여당 의원들의 보좌진이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교육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앞두고 발간한 '고교 한국사교과서 분석보고서'를 여당 의원들에게만 제출한 채 야당 의원들에게 공개하지 않은 결과다. 특히 교육부가 여당 소속 의원의 반대를 비공개 이유로 든 점에 대해 반발이 거셌다.

국회 교문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8일 기자회견을 통해 "교육부의 야당에 대한 무시와 국회에 대한 모욕이 도를 넘었다"며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오늘 국감에서 교육부가 국정화를 정당화하는 근거로 여당 맞춤형 자료를 만들어 야당도 모르게 배포했다"며 "이 사실이 드러난 후에도 야당 의원들에게도 제출하라는 요구를 지금까지도 묵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한 "박 대통령의 결정으로 역사 교과서를 국정화한다고 보도한 언론 내용에 대해서도 황우여 장관이 입장을 얼버무리고 있다"며 "교육부도 자료제출 거부로 버티는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교문위 야당 간사인 김태년 의원은 "교육부가 야당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를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이 허락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못하겠다고 버티고 있다"며 "매우 경악스럽다"고 개탄했다.

그는 "재선의원으로서 8년째 의원생활 중 정부기관이 생산한 문서를 여당 특정의원이 허락하지 않아 못 주겠다는 것은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다"며 "결코 이같은 정부의 태도를 좌시하지 않고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교문위 교육부 국감은 교육부의 보고서 제출 거부로 2시간 만에 중단됐다. 이날 기자회견 직후 오후 4시 들어 박주선 교문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야당 의원들의 동의 아래 교육부 국정감사가 재개됐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