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브랜드 30위권 첫 진입


인터브랜드 '201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

[이영은기자]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5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113억 달러(약 13조4천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 지난해보다 순위가 1계단 상승하며 39위에 올랐다고 5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평가에서 30위권에 처음 이름을 올렸으며, 지난 2005년 국내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후 11년 연속 선정되는 기록을 달성했다. 또 지난해 기록한 104억 달러보다 8.5% 증가한 113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2년 연속 100억 달러를 돌파하는 성과를 냈다.

현대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2005년의 35억 달러와 비교해 3배가 넘게 증가했고, 순위 또한 84위에서 45계단 상승했다. 특히 최근 11년간 브랜드 가치 상승률에서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자동차 브랜드 순위에서도 2012년부터 4년 연속 아우디를 제치며 지난해와 동일한 7위를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1년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을 선포하고, 현대차라는 브랜드를 통해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과정에서 차별화된 감동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고 설명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글로벌 경제와 자동차 산업의 성장 둔화 속에서도 현대차는 감각적 스타일과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브랜드 가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라며, "특히 현대모터스튜디오 등 고객 경험 극대화를 위한 차별화된 브랜드 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차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완성차 업계 최초의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를 통해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전세계 글로벌 딜러의 시설을 표준화하는 작업을 진행하며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최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브랜드 N'의 방향성을 최초로 공개하며 주행성능과 운전의 즐거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새로운 차량을 개발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는 한편,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레이싱 축제 개최,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참가, 월드컵 및 미국 프로 풋볼리그 후원 등 대규모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약 57억 달러(약 6조6천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74위에 올랐다.

기아차는 2012년 87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진입, 이듬해 83위로 4계단 상승하고 2014년에는 9계단 상승한 74위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기아차는 지난해 기록한 54억 달러보다 5% 증가한 57억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달성했으며, 이는 '디자인 경영'을 선포한 2007년의 9억 달러와 비교해 6배 이상(530%) 증가한 수치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지속적인 브랜드 가치성장을 통해 글로벌 100대 브랜드로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과의 진정성있는 소통을 바탕으로 뛰어난 상품성과 기대를 뛰어넘는 품질 만족을 통해 더욱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