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면 아이패드 프로 마침내 베일 벗다


12.9인치 디스플레이 채택, 데스크톱 수준 성능 구현

[안희권기자] 애플이 마침내 대화면 아이패드를 공개했다.

애플은 9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민 대강당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를 공개했다.

아이패드 프로는 12.9인치 디스플레이와 A9X 고성능 애플칩을 탑재해 데스크톱 수준의 성능을 구현한다. 아이패드프로는 12.9인치 화면의 옥사이드 TFT 디스플레이에 2732x2048 해상도를 구현해 화소수가 560만 픽셀에 이른다.

A9X 애플칩은 아이패드 에어2에 탑재된 A8X보다 1.8배 빠르며 비디오 게임기 수준의 그래픽 처리 성능을 지원한다.

GPU 성능은 1세대 모델보다 22배 향상됐고 아이패드 에어2보다 2배 좋아졌다.

필 쉴러 애플 부사장은 "지난 6개월 동안 소비자들이 구매한 PC 가운데 80% 이상보다 CPU 성능이 80% 빠르고 GPU 성능은 90%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수명은 10시간 이상 지속되며, 4개의 스피커를 탑재해 아이패드 에어2보다 3배의 음량 출력을 지원한다. 두께는 6.9mm로 아이패드 에어의 두께 6.1mm보다 0.8mm 두껍다.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와 함께 전용 액세서리 '스마트 키보드'와 '애플 펜슬'도 소개했다.

아이패드 프로 가격은 32GB 와이파이 전용 모델이 799달러, 128GB는 949달러다. 애플펜슬은 99달러, 스마트 키보드는 169달러에 별도 구매할 수 있다. 아이패드 프로는 오는 11월 출시된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