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 느껴보자"삼성전자, VR 체험관 '인기'

IFA 2015에 선뵈…BMWi 가상 드라이빙 체험도


[양태훈기자] 가상현실(VR)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5에서도 관람객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특히 BMW 등 자동차업체의 쇼룸 등에도 등장, 가상 드라이빙 등 VR이 우리 일상으로 성큼 다가왔다.

삼성전자는 2일(현지시간)부터 독일 베를린 주요 명소에 설치된 체험관을 통해 올해 IFA의 삼성 전시장을 가상현실로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기어VR을 활용, 가상현실 체험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고객 경험을 제공했으며 특히 이번 VR체험관 운영은 전시장 밖에서도 전시를 볼 수 있도록 해 IFA 전시 공간을 베를린 전체로 확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의 VR체험관은 베를린의 대표 쇼핑몰인 불러바드(Boulevard)와 모바일 제품 매장과 카페가 결합된 다목적 공간인 ‘베이스 캠프’ 까페, 베를린 유명 백화점인 카데베 백화점 및 베를린에 위치한 2곳의 BMW 쇼룸에 마련됐다.

삼성 '커넥티드카' 협력 파트너인 BMW의 베를린 쇼룸에서는 기어VR을 통해 IFA 2015 전시뿐만 아니라 BMWi의 가상 드라이빙 체험 또한 함께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의 VR체험존을 방문한 한 관람객은 "가상공간에서 전시장을 만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신선한 경험이었다"며, "전시장에 가지 않고도 이미 삼성의 IFA 전시를 모두 경험한 느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자의 VR체험관은 9월 2일부터 IFA 2015 폐막일인 9월 9일까지 운영된다.

4일 부터 '삼성닷컴(www.samsung.com)과 '삼성투모로우(global.samsungtomorrow.com)' 가상현실 영상의 온라인 버전을 통해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전시체험의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

베를린(독일)=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