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OLED TV, 하반기 5배 더 판다"

가격 인하·유통망 강화 등 '올레드 확산' 올인


[양태훈기자] LG전자가 하반기 '올레드(OLED) TV' 판매를 대폭 확대하는 등 세계 프리미엄 TV 시장 주도권 확보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5 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올 하반기 올레드 TV의 글로벌 시장 판매량을 상반기 대비 5배 이상 판매할 것"이라며, "지금이 올레드 TV 대중화에 가속도를 낼 수 있는 최적의 시기"라고 강조했다.

◆ 다양한 라인업 앞세워 프리미엄 시장 집중 공략

LG전자는 올 하반기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 기술을 적용한 올레드 TV와 다양한 올레드 TV 제품군을 앞세워 세계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HDR 기술은 복수의 이미지를 합성해 명암비를 보정, 밝은 부분은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표현해주는 기술이다. 각각의 부분들을 더욱 선명하고 또렷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한층 생생한 화면 구현이 가능한 게 장점.

LG전자 올레드 TV는 LCD와 달리 백라이트가 없어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는 만큼 HDR 기술에 최적화된 영상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이다. 앞으로 올레드 TV를 중심으로 HDR 적용 제품을 계속 늘릴 방침이다.

LG전자는 올 하반기에도 평면 초고화질(UHD) 해상도(3천840x2천160)의 올레드 TV, 4mm대 두께를 적용한 올레드 TV 등을 선보이며 전체 올레드 TV 제품군을 지난해 대비 두 배로 늘렸다. 고객들이 다양한 환경에 맞춰 올레드 TV를 구매할 수 있도록 소비자 선택의 폭을 확대하고 있는 것.

LG전자는 올레드 TV를 생산하는 제조 업체가 늘면서 올레드 연합군이 본격적인 세력 확장을 시작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올레드 제조사들이 많아지면서 전체 시장이 커져 선두주자인 LG전자가 시장 주도권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 가격 인하·유통망 강화로 '올레드 시대' 체계적 준비

LG전자는 최근 국내 시장에서 400만 원대의 '울트라 올레드 TV'를 선보이며 올레드 TV 대중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울트라 올레드 TV의 인치당 가격이 10만 원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 55인치 올레드 TV 가격도 339만 원으로 책정됐다.

LG전자는 올레드 TV의 가격 하락이 판매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올 상반기 올레드 TV의 국내 판매량은 1만5천대로 전년동기 대비 10배 이상 늘어난 상태.

LG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개최, 판매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세계 주요 거래선을 확보하고 올레드 TV의 유통망도 강화할 방침. 이를 위해 LG전자는 각 지역별 최대 유통업체와 올레드 TV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판매를 늘려가고 있다.

더불어 LG전자는 매장 내 올레드 TV 전시존을 운영, 가격 판촉 등 유통점과의 공동 프로모션도 확대 중이다.

LG전자는 "올레드TV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세계 주요 유통 전문점들이 판매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현지 유통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단이 매년 최고의 제품을 선정하는 미국 트와이스가 최근 올레드 TV(모델명 : 55EC9300)을 최고의 제품으로 선장했다"고 설명했다.

◆ 웹OS 2.0 강화, 차별화된 제품으로 수익성 제고

LG전자는 직관적인 사용성을 강조한 스마트 TV 운영체제(OS)인 '웹OS 2.0'용 콘텐츠들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넷플릭스, 유튜브 등 글로벌 영상 콘텐츠 업체뿐만 아니라 지역별 컨텐츠 특화 업체들과도 제휴해 영화, 앱 등의 콘텐츠를 확대 중이다.

특히, 아마존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 올 하반기부터 '웹OS 2.0'을 탑재한 LG전자 스마트 TV에서 아마존의 HDR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지난해 처음 선보인 웹OS를 탑재한 스마트TV를 대상으로 무상 업그레이드를 진행, IT 기기들과의 연결성 확대 및 동영상 콘텐츠 강화 등 웹OS 기반의 스마트 TV 생태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모니터, 사이니지 등 디스플레이 제품들과 사운드 바, 무선 스피커 등 오디오 제품들에서도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수익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사이니지 제품군에서는 압도적인 화질 기술력을 앞세워 프리미엄 이미지를 굳힌다는 전략이다. 연결부 두께가 채 2mm도 안 되는 '비디오 월', 웹OS를 탑재한 디지털 사이니지, 초대형 울트라HD 사이니지 등 다양한 라인업도 갖췄다.

모니터에서도 21대9 화면비, 곡면, 울트라HD 해상도 등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들로 차별화를 꾀하고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중인 무선 오디오에서도 시장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이와 관련 곡면 사운드바, 포터블 스피커 등 무선 오디오 신제품들을 최근 북미,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고급스러운 메탈 소재의 곡면 디자인을 적용한 사운드 바, 한 손으로 쥘 수 있는 원통 모양의 텀블러 디자인의 포터블 스피커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베를린(독일)=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