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카카오톡 오픈채팅 기능 출시

친구 추가 없이도 채팅 가능…친구 관리 통제권 높여


[성상훈기자]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전화번호나 톡ID 등 친구 추가 없이도 링크 하나만으로 상대방과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오픈채팅' 기능을 출시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이 기능은 일반채팅, 비밀채팅에 이어 카카오톡에서 즐길 수 있는 세 번째 채팅 방식이다. 이용자는 카카오톡 내에서 오픈채팅방을 개설한 후 자동 생성되는 채팅방 고유의 링크를 공유하면 해당 링크를 클릭하는 것만으로 바로 카톡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

다음카카오는 오픈채팅 기능을 선보인것이 대해 '새로운 친구와 조금 더 쉽게 대화를 시작하는 방법이 있었으면 좋겠다', '내 프로필 정보를 제한적으로 노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라는 이용자들의 지속적인 요청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 내에서 친구 추가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학교 수업, 동아리 미팅, 학부모 의견, 사내 공지, 스터디 등 각종 모임의 의사소통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픈채팅 이용은 '채팅' 탭 목록 하단의 '+' 아이콘을 누르고 '오픈채팅'을 선택하면 된다.

채팅방 이름과 배경사진, 프로필, 채팅 유형을 선택하고 '완료'를 누르면 오픈채팅방과 함께 참여를 위한 고유 링크가 생성된다. 채팅유형은 1:1 채팅과 그룹채팅을 지정해 선택할 수 있으며 그룹채팅의 경우 '방장'이 최대 참여 가능 인원 수를 설정할 수 있다. 최대 참여 가능 인원 수는 500명이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오픈채팅은 카카오톡 친구 추가 절차를 줄여주고 개인정보 공개에 대한 불편함 없이 더 많은 사람과 편하게 채팅할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이라며 "이용자의 프라이버시를 강화하고 카카오톡 친구 관리에 대한 통제권을 높여줬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톡 오픈채팅은 iOS와 안드로이드 카카오톡 v5.1 이상으로 업데이트한 후 이용 가능하며 카카오톡 PC버전에서는 v2.0.7 이상으로 업데이트한 후 이용할 수 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