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페이코' 간편결제 시장 출격

2017년까지 결제 동글이 30만대 보급 계획


[성상훈기자] 이달 1일 NHN엔터테인먼트가 정식 출시한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코'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결제를 동시에 지원하는 NHN엔터의 페이코가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서면서 하반기 불꽃튀는 '페이전쟁'이 예고됐다.

페이코는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페이나우, 삼성페이 등 국내 업체들뿐 아니라 애플페이, 알리페이 등 글로벌 기업들과도 경쟁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페이코는 전자상거래 결제서비스 기업 한국스마트카드의 오프라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모바일티머니'와 융합된 서비스다.

기존에 모바일티머니를 사용중인 이용자는 새로 페이코 앱을 다운받으면 페이코를 모바일티머니처럼 쓸 수도 있다. 이때부터는 기존 모바일티머니 앱을 쓸 것인지 페이코를 쓸 것인지 선택하면 된다.

페이코는 홈플러스, 파리바게뜨, 스타벅스 등 전국 10만여 개의 모바일티머니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도록 세력을 확장하고 온라인에서도 CJ몰, H몰, 위메프 등 10만 개의 모바일티머니 가맹점도 시장으로 확보했다. 가맹점 수만 따지면 총 20만개에 달해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중 가장 많은 가맹점을 보유한 셈이다.

특히 오프라인 결제 기능은 페이코만의 강점. 페이코는 근거리무선통신(NFC) 터치 방식을 활용해 앱에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등록해 놓은 후 각 오프라인 매장에 비치된 티머니 단말기에 갖다 대면 결제를 완료할 수 있다. 버스나 지하철을 탈 때 교통카드를 대는 것과 같은 방식이기도 하며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중에서는 유일하게 교통카드와 병행해서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다음달부터 티머니 가맹점 이외에도 자체 페이코 '동글이(결제단말기)'를 제작 보급할 계획이다. 오는 2017년까지 페이코 동글이 약 30만대를 배포하고 아울러 페이코 동글이를 타 간편결제 서비스에도 개방해 이를 오프라인 결제의 허브로 만든다는 전략이다.

NHN엔터는 연말까지 결제 회원 500만명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NHN엔터테인먼트 김동욱 페이코 사업본부장은 "이용자들에게 '교통카드'로 이미 익숙한 모바일 T머니는 생각보다 막강한 인프라를 국내 시장에 구축해 놓은 상태"라며 "이를 통한 가맹점 확보는 페이코만의 장점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