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센터장 "지방 창업지원 인프라 부족"


성공사례 불구 확산 필요…허창수 회장 "적극 지원"

[박영례기자]지역 경제 활성화 및 창조경제 확산을 위해 각 지역에 창조경제혁신센터가 구축된 가운데 서울에 집중된 창업 인프라의 지방 확산 등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8일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창조경제혁신센터장과 만나 이같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경제계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날 자리에는 전국 창조경제현신센터장 17명을 비롯해 이승철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장, 고형권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장 등이 참석했다.

허창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창조경제 인프라가 확산되고 있다"며 혁신센터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창업지원, 멘토링 등 혁신센터 기본 기능의 충실한 실행과 지역 맞춤형 특화사업의 성공을 부탁했다.

현재 이들 혁신센터는 지역별로 ▲경북(삼성) 스마트 팩토리 ▲광주(현대차) 수소자동차생태계 ▲대전(SK)은 실리콘밸리 ▲충북(LG) K-뷰티 ▲전북(효성) 탄소클러스터 ▲전남(GS) 농수산벤처 등 맞춤형 특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혁신센터 입주기업들은 투자유치 및 판로 개척 등 지원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가령 전북혁신센터가 지원한 '이엔코리아' 등 4개 기업은 이미 3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엑센' 등 대전지역 18개 기업은 대전센터를 통해 13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그러나 이날 혁센센터장은 이같은 성공 사례 확산 및 중앙에 집중된 창업 인프라 확산 등에 정부 차원의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데 입을 모았다.

이 날 회의에 참석한 김선일 대구(삼성) 혁신센터장은 "벤처캐피탈과 같은 창업지원 인프라가 서울에 집중, 지방 소재 기업에 대한 투자 관심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며 며 "창업지원 인프라의 지방 확산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종태 대전(SK) 혁신센터장 역시 "지역 혁신센터의 힘만으로 창조기업 지원에 한계가 있다"며 "창업 생태계를 지원할 수 있는 지역 핵심주체들인 대학교, 정부 출연연들이 혁신센터와 협업, 기업을 돕도록 정부 및 지자체의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정영준 전남(GS) 혁신센터장은 "개소한지 갓 한 달이 넘은 센터로서 다수의 어려움이 있기는 하나, 농·수·축산 및 식품분야에 창조경제를 이룩한다는 신념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전남을 젊은 농수산 벤처기업이 몰려드는 곳으로 만들겠다"는는 포부를 밝혔다.

다른 참석자들 역시 혁신센터 운영의 애로요인을 비롯하여, 성공적 정착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창조경제 확산을 위한 협업 의지를 다졌다.

허창수 회장은 "혁신센터는 아직 초기 단계로 성과를 내려면 많은 노력과 지원이 필요할 것"이라며 "혁신센터가 국민이 체감하는 성공사례가 되도록 경제계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포토뉴스